25조 쏟아붓고도 취업자 22만명 증발 `최악의 고용지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998년 외환위기 이후 최악.'

작년 우리나라 경제가 받아든 고용 성적표다. 25조원 넘게 일자리 예산을 쏟아부었음에도 '코로나 쇼크'가 닥치자 고용지표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가장 나쁜 수준으로 추락한 것이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세 탓에 연말 취업자 수도 고꾸라졌다. 올해 초까지 이러한 추세는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취업자 수는 2690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21만8000명 감소했다. 연간으로 취업자가 줄어들었던 때는 1984년(-7만6000명), 1998년(-127만6000명), 2003년(-1만명), 2009년(-8만7000명) 등 다섯 번 뿐이다. 특히 이번 취업자 감소 폭은 외환위기가 왔던 1998년 이후 22년 이래 가장 크다. 그만큼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이 컸다는 뜻이다.

지난해 월 단위 취업자는 1월(56만8000명)과 2월(49만2000명)을 빼면 연중 마이너스 행진을 기록했다. 일반적으로 고용지표가 '후행지표'라는 점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1월)한 이후 본격적인 취업자 감소세는 3월(-19만5000명)부터 나타났다. 4월(-47만6000명)에는 감소 폭이 더 커졌고, 연말까지 단 한 번도 반등을 이뤄내지 못했다. 이는 1998년 1월부터 1999년 4월까지 16개월 연속 감소한 이후 최장 기간이다. 더구나 코로나19 3차 유행이 발생한 탓에 12월 취업자 수는 62만8000명 줄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아직 지속하고 있고, 고용의 경기 후행적 특성을 고려하면 연초 고용 상황도 마음을 놓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고용률은 0.8%포인트(p) 하락한 60.1%로 2013년(59.8%)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도 9.0%로 2018년(9.5%) 이후 2년 만에 다시 9%대로 올라섰다. 반대로 실업자 수는 4만5000명 늘어난 110만8000명으로 집계됐다. 2000년 이후 가장 많은 규모다. 실업률도 0.2%p 오른 4.0%로, 2001년(4.0%) 이후 최고치를 보였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77만3000명으로 45만5000명 증가했다. 주로 쉬었음(28만2천명)과 가사(15만4000명) 등에서 늘었다. 구직단념자도 7만3000명 증가했다.

정부는 지난해 일자리 예산으로만 25조5000억원을 편성했다. 2019년(21조2000억원)과 비교해 20.1% 급증한 액수다. 그러나 코로나19를 겪으면서 고용 상황이 나락으로 떨어지더니, 예산이 부족한 현상이 나타나기까지 했다. 일례로 실업급여 지급액은 5월 들어 사상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는데, 이러한 추세는 5개월 연속 이어졌다. 결국 정부는 3차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3조4000억원의 예산을 긴급 수혈했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25조 쏟아붓고도 취업자 22만명 증발 `최악의 고용지표`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