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다주택자 양도세 완화? `독 든 사과`…부동산 시세차익 철저히 환수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최근 집값 안정의 대안으로 떠오른 다주택자 양도세 완화 대책이 "독이 든 사과"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은 '부자의힘', '강남의힘'답게 다주택자 양도세 완화만이 해결책이라고 호도하지만, 양도세 완화는 독이 든 사과"라고 주장했다.

이어 "양도세로 부동산 시세차익을 철저히 환수해 부동산은 돈이 되지 않는다는 정부의 확고한 신호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특히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미실현이익인 재산세는 가처분소득을 감소시켜 경기침체를 불러올 수 있는 만큼 적절한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며 "1주택자에 대한 추가 인하도 검토해볼 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노웅래 "다주택자 양도세 완화? `독 든 사과`…부동산 시세차익 철저히 환수해야"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최근 야당에서 흘러나온 다주택자 양도세 완화 대책이 "독이 든 사과"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