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택배노조 단체교섭 결렬...설 앞두고 총파업 `우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본 택배노조 단체교섭 결렬...설 앞두고 총파업 `우려`
전국택배노동조합 우체국본부 관계자들이 1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우체국택배 단체교섭 결렬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택배노동조합 우체국본부가 우체국물류지원단과의 단체교섭이 결렬됨에 따라 총파업을 예고했다.

전국택배노조 우체국본부는 13일 오전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와 같이 밝혔다. 총파업 찬반투표는 20∼21일에 진행키로 했다.

노조는 "우체국물류지원단과 원청 우정사업본부에 더는 기대할 수 있는 것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우체국 택배노동자들은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2년만에 단체교섭을 하면서 지난해 노사가 합의한 배송 물량 190개 준수와 과로의 핵심 원인으로 꼽힌 '공짜 분류작업' 개선, 이어 노사협의회 설치 등을 우체국물류지원단에 요구했으나 논의를 거부당했다고 말했다. 노조에 따르면 우체국본부 조합원은 2700여명이며, 우체국 전체 위탁택배노동자의 70%가량이 가입한 상태다.

우체국물류지원단 측이 '5인 이상 사적 모임이 불가능하다'는 이유로 교섭 중단을 통보했으며, 노조가 교섭인원 축소나 화상교섭을 제안했으나 지원단 측이 번번이 거부했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이다.

노조가 주장한 총파업 예고 배경에 대해 우정사업본부는 "우체국물류지원단은 지난해 12월 7일 노사 상견례 이후 여러 차례 교섭에 임했다"며 "당시 '연말연시 방역강화 대책'으로 수도권(2.5단계), 비수도권(2단계) 방역조치가 발표돼 급박하게 일정을 조율할 필요가 있었고, 12월 16일 이후 물류지원단 내 확진자가 5명이 나오는 등 방역 강화 및 대응계획 수립을 위해 교섭일 변경이 불가피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교섭인원 축소, 화상회의 등 노조 요구의 경우 단체교섭의 특성상 의견 수렴의 어려움, 외부 유출 등 이슈가 있어 추진 불가했다"면서 "우체국물류지원단은 교섭 연기 기간 동안 노사 간 서면 협의를 진행하는 등 교섭을 원만하게 추진하고자 최선을 다했다"는 입장이다.

또 노조가 "지난해 노사가 합의한 배송 물량 190개 준수와 공짜 분류작업 개선, 노사협의회 설치 등을 요구하였으나 논의를 거부당했다"는 주장을 펼치는 데 대해서는 "지난해 기준 소포위탁배달원 일평균 배송 물량은 190개로 지난해 노사가 합의한 수준을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분류작업과 관련해서는 지난 12월 기준 전체 평균 5.3명당 1팀으로 분류되고 있으며, 이는 9월(6.2명당 1팀) 대비 개선된 것으로 앞으로도 지속해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한 민간 택배사(통당 805원)에 비해 높은 수수료(통당 1,213원)를 지급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노조는 분류 수수료(통당 30원) 추가 지급을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본은 "우체국물류지원단은 노조의 교섭 결렬 선언에도 불구하고 지속적 대화를 시도하며 노사 간 교섭을 마무리 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