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경비원 폭행` 입주민 보석 청구 기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의 경비원 고(故) 최희석 씨에게 폭행·폭언을 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주민 심모(50) 씨가 항소심 재판부에 보석을 청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날 심씨의 항소심 재판부인 서울고법 형사6부(오석준 이정환 정수진 부장판사)는 심씨가 청구한 보석을 심문 없이 기각했다.

재판부는 "이미 제출한 자료만으로 보석을 불허할 것이 명백하므로, 따로 심문하지 않은 채 이 사건 보석 청구를 기각한다"고 판단했다.

심씨는 '3중 주차'가 돼 있던 자신의 승용차를 아파트 경비원 최씨가 손으로 밀어 이동시켰다는 이유로 최씨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심씨는 지난해 4월 최씨가 피해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자 그를 경비원 화장실에 감금하고 10여분 동안 구타하고, 지속해서 사직을 종용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씨는 심씨로부터 육체적·정신적 고통을 받았다는 내용의 유언을 남기고 지난해 5월 목숨을 끊었으며, 그 후 본격적 수사가 이뤄져 심씨가 그 달 하순에 구속됐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숨진 경비원 폭행` 입주민 보석 청구 기각
[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