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자율주행부터 코로나 극복까지…스마트 시티 제시한 車업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글로벌 자동차·부품업체들이 'CES(소비자가전쇼) 2021'에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을 접목한 첨단 신기술을 자랑했다. 이들은 로보택시 등 자율주행을 비롯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신기술도 선보여 이동수단 이상의 스마트 시티를 제시했다.

인텔 자회사인 이스라엘의 자율주행 기술업체 모빌아이는 11일(현지시간) 온라인을 통해 개막한 'CES 2021'에서 내년 중 로보택시 서비스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했다.

모빌아이는 일반 소비자의 자동차에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되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리는 만큼 로보택시를 이용해 자율주행 기술을 더 시험해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오는 2025년까지는 인텔과 함께 자율주행차용 라이다(레이저를 이용한 레이다) 통합칩(SoC)을 개발키로 했다.

이 밖에 자사의 클라우드 소싱 방식의 자동 지도제작 기술인 REM을 확대하기 위해 올 상반기에 미 디트로이트와 일본 도쿄, 중국 상하이, 프랑스 파리 등에서 REM을 탑재한 시험용 차량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세계 1위 자동차 부품·솔루션 업체인 보쉬는 자사 사업 영역에서 데이터, AI, IoT을 결합한 사물지능(AIoT) 기술을 제시했다. 사물지능은 개별 사물의 특성에 맞는 인공지능을 개발해 활용하는 기술이다.

보쉬는 운동량 측정에 쓰이는 트랙킹용 웨어러블과 히어러블(무선 이어폰 등) AI 센서를 선보였다. 이 기술은 AI 자체가 센서로 구동돼 인터넷을 연결하지 않고도 에너지 효율성이 높아지고 개인 데이터 보호가 강화된다고 사측은 전했다.

보쉬는 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신기술도 선보였다. 한 예로 공기질, 상대습도 등을 측정하는 센서의 경우 코로나19 극복에서 중요한 데이터인 공기중 에어로졸 농도 관련 정보를 알려준다. 이 기술은 접촉 없이 오차범위 0.5도 이내의 정밀 체온 측정이 가능하다. 이 밖에 AI가 탑재된 헤모글로빈 모니터는 30초 이내 결과를 보여주며 실험실 검사 또는 혈액을 채취할 필요가 없는 점도 장점이다.

미하엘 볼레 이사회 멤버는 "에너지 효율 개선 및 코로나19 극복 노력을 돕는 AIoT를 형성하기 위해 AI와 커넥티비티를 결합한다"면서 "AIoT는 엄청난 가능성을 가지고 있으며 자사가 진출한 모든 분야에서 선도적 AIoT 기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나소닉은 코로나19로 자동차가 영화도 보고 정치 집회에 참가하는 제2의 집이 됐다면서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이용한 자동차 운영체제(OS) '스파이더'로 차량 탑승자들이 개별 모니터로 동영상을 공유하는 모습을 시연해 보였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CES 2021] 자율주행부터 코로나 극복까지…스마트 시티 제시한 車업계
보쉬가 'CES 2021'에서 공개한 셀프러닝 인공지능(AI) 센서.<보쉬 제공>

[CES 2021] 자율주행부터 코로나 극복까지…스마트 시티 제시한 車업계
파나소닉이 CES 2021 온라인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공개한 차량용 가상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VR HUD). <파나소닉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