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생모임, 박범계 명예훼손 혐의 고소…"철저히 수사해달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시생모임, 박범계 명예훼손 혐의 고소…"철저히 수사해달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서초동 서울고검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부터 5년 전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고시생 모임이 "허위사실로 고시생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박 후보자를 검찰에 고소했다.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모임은 12일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자를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박 후보자는 2016년 11월 고시생을 폭행한 게 사실인데도 출근길 언론 인터뷰에서 '폭행은 없었고, 오히려 고시생들에게 맞을 뻔했다'고 말했다"며 "이 허위사실이 신문과 방송에 보도돼 고소인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들은 2016년 11월 23일 밤 박 후보자가 머물던 영등포구의 한 오피스텔 앞에서 후보자를 만나 사법시험 존치를 호소하자 박 후보자가 "너희 배후가 누구냐"라며 한 고시생의 옷을 붙잡고 흔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 후보자는 폭행 의혹을 거듭 부인하며 구체적인 경위는 인사청문회장에서 밝히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고시생모임은 "박 후보자는 고시생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진정 어린 호소를 짓밟았다"며 "사법시험 존치와 우리 사회의 공정을 위해 애쓴 고시생들의 명예가 짓밟히지 않도록 박 후보자의 범죄 행위를 철저히 수사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