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수요 회복에 걸었다…롯데면세점, 베트남에 시내면세점 오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롯데면세점이 내년 이후 여행수요 회복을 기대하며 한 발 앞서 '애프터 코로나' 시대를 준비한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22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IPP그룹과 하노이시내면세점 운영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롯데면세점 하노이 시내점은 하노이 중심지에 위치한 짱띠엔플라자 6층에 1598㎡(480평) 규모로 오픈한다. 오픈 예정일은 2021년 12월이다.

짱띠엔플라자는 하노이에서 가장 오래된 유서 깊은 럭셔리 쇼핑몰로, 110여개의 명품 부티크와 글로벌 패션브랜드가 입점해 있다.

롯데면세점 측은 "면세점은 하노이에서 가장 사랑 받는 대표 관광지인 호안끼엠 호수 인근에 있다"며 "세계 각지에서 온 여행객들의 쇼핑 편의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롯데면세점 하노이시내점은 베트남 문화의 특색과 한류 컨텐츠를 접목해 고객들이 다채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차별화된 매장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베트남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라탄이나 케인 소재를 인테리어에 적극 활용하고, 베트남 토산품과 커피 매장 등 지역 특화 공간을 구성한다. 또한 고객들이 한류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K-POP존을 조성하고 해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국내 뷰티 브랜드를 비롯해 유명 해외 화장품, 향수 브랜드를 중심으로 상품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롯데면세점은 현재 6개국 12개 점포를 운영 중이다. 올해 코로나19 이슈로 인해 대만과 태국, 인도네시아 법인을 청산했고 나머지 점포들 역시 대부분 휴점 중이다. 베트남에서도 3개 점포가 휴점 중이며 다낭에 시내면세점 오픈을 준비하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내년에는 다낭시내점과 하노이시내점을 모두 오픈, 베트남에만 5개 점포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박창영 롯데면세점 글로벌사업본부장은 "내년 하반기부터는 해외여행 수요가 점차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롯데면세점이 해외 면세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여행 수요 회복에 걸었다…롯데면세점, 베트남에 시내면세점 오픈
롯데면세점이 하노이 시내에 면세점을 오픈한다. 사진은 베트남 하노이 공항 면세점. <롯데면세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