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차세대 열교환기 출사표

고온프레스 설치 완료 기대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두산重 차세대 열교환기 출사표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성승제 기자] 두산중공업은 핵심 기술인 유로 설계와 공정기술을 확보하고 대형 인쇄회로 기판형 열교환기(PCHE) 제작이 가능한 600톤(t)급 고온 프레스(고온 확산 접합로) 설치를 최근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이 이를 기반으로 '차세대 열교환기'로 불리는 PCHE 시장에 본격 진출할 예정이다.

열교환기는 두 개 이상의 유체(물, 공기, 수소, 질소 등) 사이에서 유체의 냉각 또는 온도를 높이는 목적으로 열을 교환할 수 있도록 고안된 장치다. PCHE는 화학적 방식으로 미세한 유체 이동로를 기판에 부식·가공하고 여러 층으로 적층한 후 고온,고압을 가해 제작된 업그레이드형 열교환기다.

PCHE는 기존 전열관형 방식 열교환기에 비해 10분의 1 이하로 축소 제작이 가능해 90% 이상 열교환 효율을 높일 수 있다. 또 스테인리스, 초합금 등 고급 재질을 사용해 초고온, 초고압의 가혹한 운전 환경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특히 컴팩트한 사이즈의 PCHE는 제한된 공간 내 열교환이 가능한 장점이 있어 다양한 분야에서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600t급 고온 프레스 설치를 통해 가스터빈, 국제핵융합실험로(ITER)용 대형 PCHE도 수주할 수 있게 됐다.

나기용 두산중공업 부사장은 "발전용 열교환기 설계 역량을 보유한 전문연구인력을 활용해 유로 설계 핵심 기술을 확보했다"며 "앞으로 수소, LNG 선박, 가스터빈, 연료전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