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용생물자원 빅데이터가 ‘한 곳에’…2800만 건 데이터 구축

한의학연, 약재 효능 및 주의사항 등 제공
산림빅데이터 플랫폼 거래소 통해 개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한의학연구원은 산림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을 통해 구축한 '약용생물자원 빅데이터'를 개방한다고 23일 밝혔다.

약용생물자원 빅데이터에는 △약용생물자원 정보 △고문헌 약용생물자원 정보 △산림 약용생물자원 정보 △구성성분 정보 △단백질 정보 △약용생물자원 활용 정보 등 6종의 상품을 담고 있다. 이 6종의 상품은 식약처에서 고시하는 500여 개의 약용생물자원을 기반으로 총 2800만여 건의 데이터를 포함하고 있으며, 그 규모만 약 90GB에 달한다.

특히 약용생물자원 정보의 경우 약재 효능과 주의사항에 관한 것으로, 일반인이 알기 쉽게 재가공했다. 또 의료, 바이오 등 다양한 산업에 활용할 수 있는 한의 약용생물자원 구성성분 정보와 해당 구성성분과 연관된 바이오 정보를 제공하는 단백질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약용생물자원의 복용 및 주의사항, 분포, 가격, 사진 등 다양한 정보를 담았다.

한의학연은 내년까지 6종 상품에 대한 1500만 건의 데이터를 추가 생산해 공개할 예정이다.

약용생물자원 빅데이터는 산림 빅데이터 플랫폼 거래소와 약용생물자원 빅데이터 센터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김종열 한의학연 원장은 "약용생물자원 빅데이터가 다양한 산업에 유통·활용돼 새로운 먹거리 창출과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약용생물자원 빅데이터가 ‘한 곳에’…2800만 건 데이터 구축
한의학연은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