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전라북도, 드론 활용 화재감시시스템 구축

열화상 카메라 장착해 화재 징후 감시…AI로 실시간 분석
내년 2월까지 전주서 실증 후 전북 전역으로 확대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글과컴퓨터-전라북도, 드론 활용 화재감시시스템 구축
드론 활용 화재감시 시스템 개요 <자료:한컴그룹>

한글과컴퓨터그룹이 전라북도와 함께 드론을 활용한 화재감시 시스템을 구축한다.

한컴그룹은 22일 전북 전주시 한옥마을에서 우준석 한컴라이프케어 대표, 최명진 한컴인스페이스 대표, 최훈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홍영근 전라북도 소방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드론 활용 화재감시시스템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컴그룹과 전라북도는 화재를 예방하고 화재 초기에 현장에서 신속하게 대응하도록 드론이 자동으로 화재를 감시하는 시스템 구축 실증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전국 최초로 열화상 카메라가 장착된 드론을 활용하고, 무인드론이 자동 운영되도록 드론스테이션을 설치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전주 한옥마을과 남부시장 등 화재경계지구에서 드론이 주·야간에 자동 순찰을 할 계획이다. 드론은 연기, 불, 온도 등 초기 화재징후를 감지해 소방서와 119상황실로 영상을 실시간 전송하고, AI 영상분석 기술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자동 분석해 소방관의 화재감시 업무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실증사업은 내년 2월까지 이후 시스템 안정화와 고도화를 통해 전라북도 전역에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실증사업에서 한컴라이프케어는 전체 운영 시스템을 개발하고, 한컴인스페이스는 무인 자동화 시스템 '드론셋'과 영상분석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드론셋'은 자동 이·착륙, 무선 충전, 통신 데이터 수집·관제·분석 등이 가능하며, 자동기상관측장비(AWS)를 기반으로 드론의 운항을 결정한다.

전라북도 관계자는 "일분 일초가 중요한 재난 상황에서 드론을 이용해 화재 위험을 조기에 발견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컴그룹 관계자는 "드론,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화재현장에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고도화하고, 소방본부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며 "다양한 실증사업을 통해 드론 활용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활용 범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컴그룹은 지난해 3월부터 전주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주형 스마트시티 소방 안전 플랫폼' 구축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