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자율주행 콜택시` 세종시 달린다

국내 첫 유상 자율주행 서비스
4㎞ 구간 운행… 앱 결제 가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카카오 `자율주행 콜택시` 세종시 달린다
세종시 정부종합청사 인근에서 18일 열린 '국내 최초 앱 기반 자율차 유상 서비스 착수행사'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모빌리티가 세종특별자치시 정부세종청사 인근 실제 도로에서 자율주행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기업 오토노머스에이투지와 손잡고 세종시 정부청사 인근 실제 도로에서 유상 자율주행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상용 서비스 형태로 플랫폼 기반의 수요응답형 유상 자율주행 서비스를 선보이는 국내 최초 사례다.

이번 서비스는 승객이 필요할 때 직접 플랫폼으로 자율주행 차량을 호출 또는 예약해서 이동할 수 있는 수요응답형 자율주행 방식이다. 차량 호출 및 예약을 비롯해 요금 결제는 모두 카카오 T 플랫폼을 통해 이뤄진다. 첫 서비스는 정부세종청사 인근 약 4㎞ 구간 3개 승하차지점에서 세종시가 선발한 '얼리 라이더'를 대상으로 시작해 점차 운행 지역과 이용 대상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차량에는 최대 2명까지 탑승이 가능하다. 단 자율주행 시스템에 대한 전문 지식을 갖춘 세이프티 드라이버가 안전을 위해 동승한다.

이번 서비스에서 오토노머스에이투지는 자율주행을 위한 차량 솔루션을, 카카오모빌리티는 서비스 플랫폼을 제공한다.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플랫폼 기반의 유상 자율주행 서비스인 만큼, 자율주행 서비스에 맞는 별도의 서비스 매뉴얼과 플랫폼 운영 정책을 구축해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기반 마련에 힘썼다는 것이 카카오모빌리티 측의 설명이다.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미래사업실 상무는 "이번 서비스를 시작으로 향후 자율주행에 필요한 플랫폼 기술은 물론 국내 시장에 적합한 서비스적 요소들도 보다 정밀화해나갈 예정"이라며 "나아가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국내외 여러 기업들이 카카오 T를 통해 자율주행 서비스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협력 체계도 구축하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를 통해 쌓아 온 플랫폼 기술력과 서비스 운영 역량을 바탕으로 더 많은 기업, 기관, 학계 등이 자율주행 서비스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협업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내년 상반기에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자체 제작한 자율주행 차량으로 유상 자율주행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