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혁신센터, 글로벌스타벤처플랫폼 통해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지원

글로벌 챌린지 프로그램 통해 글로벌 진출 가능성 제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기혁신센터, 글로벌스타벤처플랫폼 통해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지원
사진= 글로벌스타벤처플랫폼, 포스터 이미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경기혁신센터')가 '글로벌스타벤처플랫폼' 사업을 통해 총 6개사의 해외 스타트업 경진대회 본선 진출 등 가시적 성과를 도출했다고 10일 밝혔다.

글로벌스타벤처플랫폼은 경기혁신센터의 대표적인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지원 사업이다.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해 글로벌 스타트업 챌린지·전시회 참가(Tapping) 및 현지 액셀러레이션(Landing)으로 단계별 글로벌 진출을 촉진한다.

올해에는 코로나 19 위기에도 불구하고 여러 스타트업이 국제무대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글로벌 챌린지 프로그램 참여 기업의 경우, 국경 간 물류 중개 플랫폼 개발사 코코넛사일로(대표 김승용)가 아시아 최초로 미국 '코드런치(CodeLaunch)'에서 Top 5에 선정되었다.

또한 AI 알고리즘 경진대회 플랫폼 개발기업 데이콘(대표 김국진)은 미국 '매스챌린지(MassChallenge)'에서 Top 100에 선정되는 등 확고한 글로벌 진출 가능성을 제고했다.

유럽 대표 스타트업 행사인 '슬러시(SLUSH)'에서도 경기혁신센터 지원기업의 활약이 돋보였다. 전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국내 40개사가 참여, 그중 8개사가 상위 100개사에 주어지는 '매치메이킹 스프린트(Matchmaking Sprint)'에 선정되었다.

이 중 플라잎(대표 정태영), 누비랩(대표 김대훈)을 포함한 총 3개사가 경기혁신센터의 지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혁신센터는 이들 기업에 IR피칭 역량강화, 맞춤형 컨설팅 등 물밑 지원을 통해 최적의 성과를 내도록 도왔다.

디엔엑스(대표 권은경)는 현지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 '로드 투 바르셀로나'를 통해 적극적인 스페인 시장 진출을 타진 중이다. 올해 초 스페인 현지 공공병원조합 및 요양센터와 솔루션 실증 협의를 진행했으며, 본격적인 현지 법인설립 추진을 위해 현지 직원을 채용했다.

한편 올해 경기혁신센터는 해외 네트워크 확장을 통해 스타트업의 적극적인 글로벌 진출 지원에 나섰다. 북미·유럽 중심 주요 투자기관 및 액셀러레이터 대표 8명을 '글로벌 펠로우(Global Fellow)'로 위촉했다. 더불어 업계 최고 수준으로 알려진 미국 실리콘밸리 액셀러레이터 USMAC(US Market Access Center, Alchemist Accelerator)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기혁신센터 관계자는 "경기혁신센터는 글로벌스타벤처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향(向) 유망기업 발굴·육성은 물론, 목표시장 검증 및 현지 정착에 이르는 글로벌진출 종합지원허브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를 위해 현지유력기관 및 전문가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가장 주목받는 글로벌 이벤트에서 센터 보육기업이 상위에 입상될 수 있도록 단계별 맞춤형 컨설팅 프로그램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