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여러차례 코로나 위기 극복했지만 지금이 어느 때보다 심각…매우 송구하고 무거운 마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文대통령 "여러차례 코로나 위기 극복했지만 지금이 어느 때보다 심각…매우 송구하고 무거운 마음"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 발언 전 자료를 보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19일과 24일에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를 또 한 차례 격상하게 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7일 "방역 조치의 강화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확산 세를 꺾지 못하고, 다시 단계를 격상함으로써 국민들께 더 큰 부담과 불편을 드리게 되어 매우 송구하고 무거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우리는 여러 차례 코로나 확산의 위기를 극복해왔지만, 지금이 어느 때보다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의 거리두기 단계 격상과 방역 강화 조치의 성과로는 코로나 확산세를 꺾지 못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보이지 않는 감염과 전파가 일상의 공간에서 빠르게 퍼져 나가고 있고,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 어려운 확진자도 늘고 있다. 현재의 증가 추세가 지속될 경우, 병상과 의료인력 등 의료체계의 부담이 가중될 것을 염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조속히 코로나 확산의 고리를 차단하지 못하고 걷잡을 수 없는 전국적 대유행 상황으로 치닫게 된다면, 국민 안전과 민생에 심대한 타격이 될 수밖에 없다"며 "정부는 백신과 치료제가 사용될 때까지 코로나 확산세를 차단할 수 있는 마지막 고비라고 인식하고 비상한 각오로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을 향해서도 "강화된 방역수칙을 지켜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당부드리지 않을 수 없다. 일상적인 생활공간 속에서 알지 못하는 사이에 전파되고 있기 때문에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자발적인 실천이 특히 절실한 때"라면서 "마스크 쓰기, 밀접 접촉 자제와 같은 방역의 기본만 잘 지켜도 감염의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2.5단계 상향기간이 크리스마스를 비롯한 연말까지 이어지는 것에 대해서도 "지난 추석에 우리는 몸은 못 가도 마음으로 함께하는 명절로 방역에 힘을 모았다. 그 이상의 마음가짐이 필요하다"며 "만나야 할 사람, 찾아가야 할 곳이 많겠지만 만남과 이동을 최대한 자제하여 방역에 힘을 보태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