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못사니 빌라라도 사자"…서울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량, 3개월째 아파트 추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정부의 규제에도 집값이 계속 오르고 전세난도 더 심화하자, 아파트보다 저렴한 다세대·연립주택으로 수요자들이 몰리고 있다. 특히 서울에서는 3개월째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량이 아파트 거래량을 앞질렀다.

30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10월 서울 지역의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건수는 4590건으로, 9월 4012건과 비교해 14.4%(578건) 증가했다. 구별로는 은평구(482건·10.5%), 강서구(420건·9.2%) 등 서울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량이 많았고 양천구(364건·7.9%), 강북구(360건·7.8%), 강동구(261건·5.7%), 중랑구(235건·5.1%), 송파구(232건·5.1%) 등의 순이었다.

올해 다세대·연립주택 매매는 1∼5월 5000건을 밑돌다가 20∼30세대의 '패닉바잉'(공황구매)이 거셌던 7월 7287건으로 2008년 4월 7686건 이후 12년 3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후 8월 4219건, 9월 4012건으로 2개월 연속 감소했다가 지난달 다시 4590건으로 반등했다.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증가는 실수요와 투자수요가 함께 늘어난 영향이다.

송파구 잠실동 일대의 한 부동산공인중개업소에 따르면 아파트 매맷값이랑 전셋값이 수억원 단위로 오르자 예산이 빠듯한 신혼부부들의 역세권 신축 빌라 관련 문의가 늘고 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아파트에 집중되면서 다세대·연립주택으로 눈을 돌린 투자 수요도 있다. 6·17대책에서 정부는 규제지역의 3억원 이상 아파트에 대해 전세자금 대출을 제한했지만, 다세대·연립주택은 적용 대상이 아니다. 여전히 전세 대출을 통한 '갭투자'가 가능하다.

7·10대책에서 주택 임대사업 등록제도를 대폭 손질하면서 다세대주택, 빌라, 원룸, 오피스텔 등은 세제 혜택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해 세금 부담도 적다. 이 때문에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량이 아파트 거래량을 웃도는 현상이 3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보통 아파트 거래량은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보다 월간 기준으로 2∼3배까지도 많은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올 들어 아파트값이 크게 뛴 뒤 각종 부동산 규제로 최근 '거래 절벽'이 이어지고 전세난에 빌라 매수에 나서는 수요가 늘면서 거래량 역전 현상이 굳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량은 올 들어 4월을 제외하면 모두 아파트 거래량에 뒤졌는데, 9월 4012건으로 아파트 거래량 3767건을 처음 앞질렀고, 10월도 4590건으로 아파트 4339건보다 많았다. 11월 신고 기간이 한 달 가까이 남았지만,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량(1809건)은 아파트(1725건)를 앞지르고 있다.

실수요와 투자수요가 함께 몰리며 다세대·연립주택 가격도 오르고 있다. KB국민은행 부동산 조사에서 서울의 연립주택 평균 매매가격은 올해 8월 3억113만원으로 처음으로 3억원을 넘겼고, 9월 3억300만원, 지난달 3억673만원으로 매달 상승하고 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아파트 못사니 빌라라도 사자"…서울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량, 3개월째 아파트 추월
서울 지역의 빌라·다세대 주택 밀집 지역 전경.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