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만난 文대통령 "中과 함께 완전한 비핵화 지속"

"동반자로서 한중관계 강화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왕이 만난 文대통령 "中과 함께 완전한 비핵화 지속"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방한 중인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우리 정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에서 전쟁을 종식시키고, 완전한 비핵화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왕 부장을 접견한 뒤 "그동안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과정에서 중국이 보여준 건설적인 역할과 협력에 감사 인사를 표한다"며 환영의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양국 간 고위급 교류가 계속돼 기쁘다. 한중 우호 협력관계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여러 계기에 한중관계의 중시를 보여주신 시진핑 주석께 따뜻한 안부를 전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그동안 한중 양국은 코로나 대응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왔다.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를 만들어왔다"고 평가했다. 양국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가장 먼저 신속통로 제도를 시행하는 등 인적 교류를 활발히 하고 있는 점을 긍정적으로 부각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 동반자로서의 양국 관계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양국이 경제협력과 함께 인적, 문화적 교류협력을 더 강화해나가면서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발전시켜나가길 바란다"며 "2년 후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이해, 새로운 30주년을 기대하는 장기적 협력방안을 마련하길 바란다. 특별히 그동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과정에서 중국이 보여준 건설적인 역할과 협력에 감사 인사를 표한다"고 했다.

왕 위원은 먼저 "대통령님께서 만나주신 것 감사하다"며 "먼저 시 주석님과 리커창 총리님의 가장 친절한 인사를 전하겠다"고 문 대통령의 환영에 감사를 표했다. 왕 위원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양국 정상 간의 관심 속에 양국 관계를 어려움을 극복하고 방해를 없애고 번영하게 발전해나가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 발발 이후 양국은 우호적인 가까운 이웃나라로서 서로 지지하고 서로에 도움을 해주면서 양국 우호와 협력을 증진시켰다"고 화답했다. 왕 위원도 "양측의 공동된 노력 하에 양국은 가장 먼저 합동 방역을 했고, 제때 방역에 대한 정보교류하면 협력을 해왔다"며 "양국이 가장 먼저 코로나 사태를 효과적 통제하고 이를 통해서 양국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수호했다. 양국은 가장 먼저 신속통로를 신설했고 이를 통해 양국 경제 생산 정상화를 위해 함께 노력을 하고 있다"고 한중 간 코로나19 방역 협력을 성과로 꼽았다.

왕 위원은 청와대 접견에 앞서 가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을 소개하면서 "10가지 공감대를 이뤘다. 지역 이슈에 대한 공감대"라며 "양국이 코로나19를 견뎌내 더 넓은 전망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한중 수교 30년을 언급한 것에 맞춰 "양측이 손잡고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시 주석께선 대통령님과의 우정, 상호신뢰를 매우 중요하게 여기며 특별히 구두 메시지를 전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메시지에서 "국빈방문 초청에 감사하다"며 "여건이 허락될 때 방한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