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1억 넘는 고액 신용대출 문턱 높인다

국민은행, 23일부터 신용대출 한도 규제 시행
우리, 내주 시행…농협, 대출한도·우대금리 축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시중은행이 다음 주부터 1억원을 넘거나 연 소득의 200%를 초과하는 신용대출 조이기에 들어간다.

지난 13일 금융당국이 연 소득 8000만원 이상 고소득자의 고액 신용대출에 대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 규제 시행을 30일로 예고한 상황에서, '대출 막차'에 대한 수요가 늘자 은행권 스스로 선제 대응에 나선 것이다.

22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23일부터 1억원이 넘는 신용대출, 연 소득 200%를 초과한 신용대출에 대한 최대한도 규제에 들어간다. 연 소득 8000만원 이상 소득자에 대한 금융당국 지침과는 별개로, 소득과 관계없이 고액 신용대출에 일괄 적용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은행권 합산 신용대출이 1억원을 넘는 대출자에 'DSR 40%' 규제를 적용한다. DSR은 주택담보대출, 카드론 등 모든 대출의 연간 원리금 상환액이 연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으로, 소득 대비 대출 부담 수준을 나타낸다. 지금은 규제지역 내에서 9억원이 넘는 주택을 담보로 대출받았을 경우에만 적용되지만, 23일부터는 신용대출에도 해당하는 것이다.

KB국민은행은 이에 더해 소득보다 과도한 신용대출을 억제한다는 취지로 연 소득 200% 안에서만 신용대출을 내주기로 했다. 이 또한 23일부터 시행된다.

우리은행도 1억원 초과 신용대출에 대한 규제를 내주 중 시행할 예정이다. 우리은행은 지난 20일부터 직장인과 전문직 마이너스통장 대출 최대한도를 1억원으로 낮추기도 했다.

농협은 대출 한도와 우대금리를 줄이는 방법으로 신용대출 억제에 나섰다. 지난 18일부터 우량 신용대출과 일반 신용대출의 우대금리를 각각 0.2%포인트, 0.3%포인트 축소했다. 20일에는 연소득 8000만원 이상 고소득자의 신용대출 한도를 200% 이내로 낮췄다.

황두현기자 ausure@dt.co.kr

은행권, 1억 넘는 고액 신용대출 문턱 높인다
제공=연합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