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주식 고수익보장 투자설명회 주의하세요"

유사투자자문사 관련 불공정거래 사례 발표
주식 익숙지 않은 50대 이상 투자자 피해 대다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당국은 최근 유사투자자문사와 관련해 불공정거래가 늘고 있는 만큼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22일 금융위원회는 '유사투자자문사와 관련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한 사례'를 발표했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유사투자자문업자들이 고수익을 약속하는 허위·과장 정보로 개인투자자를 모집해 비상장주식 판매를 유도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주식투자에 익숙하지 않은 50대 이상의 고령투자자와 다단계 판매업체의 회원을 대상으로 피해가 늘고 있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피해 사례를 분석한 결과 50대 이상 투자자 비중이 87.6%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주로 서울과 지방 대도시에서 회원들을 대상으로 투자설명회를 개최해 이자지급 등을 미끼로 자금을 모집한다. 조직적으로 인위적인 주가를 부양하면서 다수의 투자자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당부했다.

또 비상장 주식을 다량 보유한 자가 다단계 조직을 동원해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투자설명회 등을 개최하고, 비상장법인의 주식을 매도한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구체적인 사실관계 확인없이 원금과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자금을 유치하는 업체 또는 투자설명회에서 추천하는 종목을 투자하면 자칫 큰 투자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비상장법인의 경우 영업실적·기술 등에 관한 관련 정보를 확인하기 어려우므로,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주식의 매매, 거래와 관련해 허위사실 또는 풍문을 유포하는 경우 불공정거래 행위로 형사처벌이나 과징금 부과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비상장주식 고수익보장 투자설명회 주의하세요"
(사진=디지털타임스DB)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