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LX, 디지털트윈 표준화 앞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는 지난 20일 국토교통부와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디지털트윈을 주제로 한 '2020 공간정보표준 발전포럼'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각 기관에서 수행하는 한국판 뉴딜의 주요사업인 디지털트윈의 표준화 추진방안과 사업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산·학·연·관의 전문가가 모여 각 기관의 디지털트윈 구축 사례를 공유하고 토론을 통해 공간정보표준 발전방향을 모색했다.

디지털트윈 주요 사례로 3D 기반 버추얼 서울, 전주시 스마트시티 구축, 디지털트윈 기반의 지하공동구 화재·재난 지원 통합플랫폼 등이 발표됐다.

김택진 LX 공간정보본부장은 "신성장동력인 디지털트윈을 성공적으로 구축하기 위해 상호 운용성을 바탕으로 한 데이터 표준화가 필수"라며 "올바른 표준화를 이끌어 디지털트윈 국토의 성공적인 추진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와 표준개발협력기관은 2017년부터 공간정보 활성화를 위해 표준 제·개정 47종 개발, 교육 및 홍보, 통합지원 시스템 개발 등을 추진하고 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국토부-LX, 디지털트윈 표준화 앞장
국토교통부와 한국국토정보공사가 지난 20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디지털트윈을 주제로 연 '2020 공간정보표준 발전포럼' 참석자들이 발표 내용을 듣고 있다. <한국국토정보공사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