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무시하던 트럼프 장남도 코로나19 감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남인 트럼프 주니어가 20일(현지시간) 저녁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증세는 없었다. 현재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블룸버그통신과 CNBC 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주니어 측은 그가 이번 주 초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증상은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로써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 가운데 감염자는 네 명으로 늘었다.

지난 10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걸렸으며,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와 막내아들 배런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메릴랜드의 월터 리드 군 병원에서 산소 보충 공급 등 치료를 받은 뒤 입원 사흘 만에 퇴원했다. 트럼프 주니어의 여자친구이자 트럼프 캠프의 정치자금 모금 최고 책임자인 킴벌리 길포일도 지난 7월 초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트럼프 주니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의 아들이자 백악관 참모인 앤드루가 코로나19에 걸렸다는 사실도 보도됐다.

CNBC 방송에 따르면 최근 몇 달간 코로나19에 걸린 백악관 관계자는 최소 45명에 이른다. 트럼프 주니어는 미 대선 당일이었던 지난 3일 백악관에서 열렸던 야간 파티에 참석했다. 당시 파티에 대략 250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참석자 가운데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을 비롯해 대통령 주변 인사들이 줄줄이 코로나19에 걸리면서 야간파티가 코로나19의 슈퍼 전파지일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주니어는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을 경시하고 계속 '노 마스크'를 고수하는 등 코로나19 국면에서 '부전자전 행보'를 보여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마스크 무시하던 트럼프 장남도 코로나19 감염
FILE - In this Nov. 2, 2020, file photo President Donald Trump watches as Donald Trump Jr. speaks at a campaign event at the Kenosha Regional Airport in Kenosha, Wis. A spokesman says President Donald Trump's eldest son, Donald Trump Jr., has been infected with the coronavirus. The spokesman says the younger Trump learned his diagnosis earlier this week, has no symptoms and has been quarantining. (AP Photo/Morry Gash, File)

마스크 무시하던 트럼프 장남도 코로나19 감염
(FILES) In this file photo taken on August 24, 2020 Donald Trump Jr. speaks during the first day of the Republican convention at the Mellon auditorium in Washington, DC. - Donald Trump Jr., son of US President Donald Trump, has tested positive for Covid-19, his spokesman said on November 20, 2020. (Photo by Olivier DOULIERY / AFP)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