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차관 "공급 물량도 적은데…호텔방 전셋집 논란 많이 억울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이 19일 발표된 전세 대책과 관련해 "공공임대주택을 교통이 편리한 역세권으로 최대한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성원 차관은 20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하고서 공공전세 등 공공임대의 입지에 대한 질문에 "물량이 아무리 많아도 원하지 않는 지역에 해봤자 수급불안 해소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출퇴근 편의를 최대한 고려해 역세권 등지에 공공전세 등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신축 다세대 등의 매입약정이 진행 중인 것을 보면 서울 광진구와 동대문구, 서초구 등지로 입지가 좋은 곳이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호텔을 개조해 공공임대로 공급하는 방안에 대해 논란이 제기된 데 대해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공공전세나 질 좋은 평생주택 등 다른 핵심적인 대책보다 비중이 훨씬 떨어지는 호텔 임대가 너무 부각됐다는 지적이다.

윤 차관은 "여러 정책 프로그램을 만들었는데 하필이면 호텔이 너무 부각됐다"며 "물량도 얼마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진행자가 '좀 억울하냐'고 묻자 윤 차관은 "많이 억울하다"고 답했다.

윤성원 차관은 호텔을 활용한 임대주택의 임대료 수준에 대해 "현재 서울시가 호텔을 개조해 운영하는 임대의 월세는 30만원, 관리비는 10만원 수준인데, 이보다 낮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차관은 갭투자를 풀어주면 전세 매물이 많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는 청취자 의견에 대해 "갭투자는 양면의 칼"이라며 "잠잠해져 가는 매매가격이 다시 튈 우려가 있고 민간의 갭투자에 의존해 전월세 공급 물량을 늘리기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가 전날 부산과 김포 등지를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했으나 비슷하게 집값이 뛰고 있는 울산, 천안 등지는 지정을 피했다. 윤 차관은 "이들 지역은 최근 재개발 등의 호재로 올랐지만 몇년간 집값이 계속 내려갔던 곳으로, 과거 가격 추이를 무시하고 바로 지정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달 전반적으로 규제지역에 대한 점검을 다시 할 계획"이라며 "그때도 과열되면 지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국토차관 "공급 물량도 적은데…호텔방 전셋집 논란 많이 억울해"
윤성원(사진) 국토부 1차관이 지난 3일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