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호텔방 전셋집? 차라리 캠핑카 제공하라" 날선 비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임대차 3법 효과를 자화자찬한 홍남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 날선 비판을 하고 나섰다.

하태경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발표에서도 전셋값 급등의 원인인 임대차3법에 대해 전세 갱신율이 이전보다 늘었다며 자화자찬하고 있다"며 "임대차 3법으로 전셋집을 구하지 못해 발 동동 구르는 국민에게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에 자랑이라니 제정신인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또 지금 계약 갱신한 사람들도 2년 후에는 엄청난 전셋값 상승으로 고통받는 현실은 숨기고 있다. 임대차 3법을 비롯해 정부의 잘못된 부동산 정책을 근본적으로 바꿔야만 지금의 혼란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태경 의원은 정부가 최근 논란이 된 호텔방 전셋집 발표를 강행한 점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참 지독하다. 국민의 지탄받은 호텔 전셋집을 숙박업소 전셋집으로 둔갑시켜 그대로 발표했다"며 "저항이 있으면 경청하고 숨 고르는 시간을 가져야지, 오히려 잘못없다고 우기는 패턴이 계속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아가 김현미 장관은 어제 호텔 전월세가 반응이 좋다며 국민의 인식과는 정반대의 말까지 했다"며 "그렇다면 전셋집 때문에 애먹고 있다는 홍남기 부총리가 호텔 전셋집에 먼저 입주할 의향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정부 발표도 가관이다. 영혼까지 끌어모아 각종 대책 쏟아냈지만 대부분은 지금의 전세대란 해결에 턱없이 부족한 희망 고문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3개월 이상 빈 임대주택을 무슨 큰 선심 쓰듯이 이제야 내놓겠다는 것도 황당하다. 최신식 공법이라며 모듈러(조립식) 주택을 지어 청년들에게 공급하겠다고도 했는데, 그럴 바엔 차라리 캠핑카를 제공하겠다는 것이 더 설득력 있다"고 덧붙였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하태경 "호텔방 전셋집? 차라리 캠핑카 제공하라" 날선 비판
하태경(사진)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발표된 정부의 전세 대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