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쓸어내린 손흥민…코로나 우려 털고 팀 훈련 합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슴 쓸어내린 손흥민…코로나 우려 털고 팀 훈련 합류
토트넘 팀 훈련에 합류한 손흥민[토트넘 구단 트위터 캡처]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공격수 손흥민이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털고 팀 훈련에 합류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세르주 오리에, 무사 시소코와 함께 훈련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손흥민은 축구대표팀 유럽 원정 A매치에 참여했다. 이 경기에서 한국 대표팀 선수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 안전에 빨간 불이 켜졌다.

특히 마지막 확진자인 황희찬은 카타르와 평가전을 치른 뒤 양성 반응을 보여 그와 함께 경기를 뛰며 밀접 접촉한 손흥민, 황의조(보르도) 등의 감염 여부에 축구계가 촉각을 곤두세웠다.

손흥민은 영국 복귀 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규정에 따라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가 공개되지는 않았으나, 팀 훈련에 합류한 만큼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A매치로 팀을 떠나 있는 동안 'EPL 10월의 선수'로 뽑힌 손흥민은 이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2015-2016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무대에 오른 이후 손흥민이 이달의 선수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2016년 9월과 2017년 4월 'EPL 이달의 선수'에 선정된 바 있다.

그는 구단이 공개한 인터뷰에서 "많은 팬의 응원과 성원 덕분에 좋은 상을 받았다. 모든 선수가 이 상을 받을 수 있을 정도로 완벽한 달이었는데 선수들과 스태프, 팬들의 도움으로 제가 이 상을 받을 수 있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팀 동료 해리 케인과 '찰떡 호흡'을 보여온 그는 "케인이 받을 줄 알았는데 내가 받아서 놀랍기도 하다. 이 상을 케인에게 지금 가져다줘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케인이 잘 해줬는데 내가 받게 돼서, 케인에게도 모든 선수에게도 고맙다"며 공을 돌리기도 했다.

손흥민은 이어 "이번 상이 끝이 아니고 더 많은 상을 받을 수 있도록, 또 팀을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겠다. 많은 응원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