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대상지역 재지정 부산, 집값 잡힐까

남구·연제구로 범위 늘어나
청약 거품붕괴 등 효과 기대
"당장 상승세 한풀 꺾이지만
가격 급격하게 안 떨어질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정대상지역 재지정 부산, 집값 잡힐까
부산 해운대구·수영구·동래구·연제구·남구 등 5개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서 부동산 열기가 진정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정부가 19일 경기도 김포시와 함께 지방 비규제지역이었던 부산광역시 해운대구·수영구·동래구·연제구·남구, 대구 수성구 등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함에 따라 해당 지역의 시장과열 분위기가 진정될 지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부산은 지난해 11월 해운대구·수영구·동래구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이후 약 1년 만에 다시 재지정되고 그 범위까지 남구와 연제구로 확대돼 어느 정도의 정책효과는 기대되고 있다.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 대출과 세제, 전매제한 등 각종 규제가 적용된다. 이번 지정 배경에는 집값 상승과 청약열기 과열 등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한국감정원의 최근 3개월간 주택가격 상승률을 보면 부산 해운대구는 4.94% 오르며 비규제지역 중 가장 집값이 많이 올랐고, 수영구와 동래구도 각각 2.65%, 2.58% 상승했다.

수영구 남천동 삼익비치타운 전용 131㎡는 지난해 11월 조정대상지역 해제 당시 최저 실거래가가 9억2000만원이었지만, 지난달에는 무려 20억9000만원에 매매됐다. 1년 사이 최대 11억7000만원 가량 폭등한 셈이다.이 단지는 재건축 이슈와 조정대상지역 해제 등이 맞물리면서 집값이 큰 폭으로 뛰었다.

부산의 경우 청약시장 열기도 수도권 못지 않게 과열됐다.

지난 9월 분양한 부산 거제2구역 재개발 '레이카운티'의 1순위 청약자수는 총 19만117명으로 집계됐다. 특별공급 물량을 제외한 모집가구수는 1576가구로, 청약경쟁률은 120.6대 1에 육박했다. 부산의 1순위 청약통장 가입자 수가 8월말을 기준으로 86만3344명인 것을 감안하면 5명 중 1명은 레이카운티에 청약을 한 셈이다.

대구는 수성구를 중심으로 학군 및 투자수요가 증가해 8월부터 상승폭이 확대돼 주간 상승률이 급등했다. 수성구의 3개월 누적 집값 상승률은 5.15%에 달한다. 수성구는 이미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돼 있지만 조정대상지역은 아니었다.

김포는 6·17 대책 때 수도권 대부분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일 때 제외돼 상대적인 투자 매력이 높아져 투자 수요가 급격하게 몰렸다.

부동산업계에서는 조정대상지역 재지정으로 집값이 일부 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재건축 이슈 등으로 폭등했던 단지의 경우 가격이 내려갈 가능성도 점쳐진다. 다만 과거에 비해 충격은 덜 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 동래구 명륜동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레이카운티에 청약자가 많이 몰린데는 대형건설사 브랜드에 공급물량도 많은데 분양권 전매제한기간이 짧았던 영향이 크다"라며 "아무래도 전매제한기간이 입주시기까지 늘어나면 웃돈을 받고 분양권을 팔려는 사람들이 청약을 주저하게 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넣고보자는 식의 청약경쟁률 허수는 좀 빠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던 시기에는 집값 상승폭도 완만했다.

동래구 온천동 럭키아파트 전용 84㎡B 평형의 실거래가를 보면 2019년 2월 5억~5억1500만원 선에 매매됐고 조정대상지역 해제 시기인 11월에도 5억3000만~6억2500만원에 실거래돼 가격 상승폭이 거의 없었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본부장은 "조정대상지역 지정으로 지금 당장 상승세는 한 풀 꺾일 것"이라며 "하지만 재건축 호재 등으로 가격이 올랐던 단지들이 갑자기 떨어지거나 하지는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