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 LG전자, 그린수소 가치사슬 `협업`

새만금개발청·서부발전 등 8곳과
사업타당성 조사 위해 머리 맞대
LG, 전력 생산 … 현대 판매 역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車 - LG전자, 그린수소 가치사슬 `협업`
지난 19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린 '그린 수소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공동연구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김우섭(왼쪽 첫번째) 수소에너젠 대표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현대차그룹이 새만금개발청, LG전자 등과 손을 잡고 그린수소 실증 사업을 통한 수소 사회 구현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차증권 및 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공사, LG전자, 한국서부발전, 수소에너젠과 서울 용산구 소재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에서 '그린 수소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공동연구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을 비롯한 8개 기관과 기업들은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ESS), 수전해 시설, 연료전지 등 재생에너지와 수소 활용을 연계한 그린수소 사업의 타당성에 대한 조사를 착수하게 된다.

수소는 화석연료로부터 추출한 '그레이수소',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저장한 '블루수소', 재생에너지로부터 전력을 공급받아 물을 전기 분해해 생산하는 '그린수소'로 구분된다. 그린수소는 신재생에너지를 에너지원으로 삼아 에너지 생성 과정에서 이산화탄소의 배출이 전혀 없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차는 연료전지 기술과 발전 설비를 통해 플랜트에서 생산된 수소를 바탕으로 전력을 만들고 한국서부발전은 생산된 전력을 다양한 에너지 수요처에 판매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LG전자는 새만금 지역에 태양광 모듈과 에너지 저장 시스템(ESS) 등의 발전 설비를 갖추고 전력을 생산한다.

새만금개발청은 사업 시행을 위한 관련 행정절차를 지원하고 관계 기관에 제도 개선을 요청해 상용화 지원에 나선다. 새만금개발공사는 사업을 총괄 지원하고 현대차증권을 사업 추진을 위한 금융 조달과 그린수소 사업의 밸류체인 분석과 타당성 검증을 맡게 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마련된 '그린 수소 밸류체인 사업화를 위한 공동 연구'는 오는 2021년부터 본격적인 사업 착수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수소 에너지 업계에 큰 변화를 일으키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수소 생태계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과 그린수소 보급 확대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오재혁 현대차 에너지신사업추진실장, 박찬우 현대엔지니어링 인프라산업개발본부장, 송영선 현대차증권IB본부장,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강팔문 새만금개발공사 사장, 허재철 LG전자 한국영업본부 B2B그룹장,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김우섭 수소에너젠 대표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