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與, 공수처 난폭 도 넘어…독재의 길 좌시안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 추천이 불발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추천위의 난폭이 도(道)를 넘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초대 공수처장으로서 다 부적격인 사람들, 이런 사람들을 추천해놓고 그 중에서 반드시 골라야 한다는 이런 강요가 어딨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후보들을 제대로 검증할 시간도 가지지 않은 채, 부적격이거나 독립성, 중립성이 의심되는 사람을 몽땅 내놓고, 동의를 강요하듯이 하는 태도를 취하면서 추천위를 거의 해산에 가까울 정도로 열지 않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과 이 정권은 무엇이 두려워 검찰을 장악하고도 또 자기들 마음에 드는 사람을 공수처장으로 지명해 모든 사건을 빼앗아가 마음대로 요리하려 하나"라고 물었다.

야당의 비토권을 없애는 공수처법 개정을 추진하는 민주당에 대해선 "입만 열면 '공수처장은 야당에 거부권이 있어 중립적인 사람이 될 수밖에 없다', 수십차례 말한 사람이 그 말을 거두고 자기들 마음대로 움직이는 처장을 지명하기 위해 제대로 시행해보지도 않은 법을 또 바꾸겠다고 한다"며 "참 후안무치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국민 분노가 목까지 차오르고 있다. 이런 법치주의 파괴, 수사기관 파괴, 공수처 독재로 가는 일을 국민이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덕도 신공항 건설 계획 추진에 대해선 "국책사업이 합법적 절차를 거치지 않고 변경되는 것에 대해서 분명한 감사나 검증절차가 있어야 한다"며 "가덕도 공항이 가능한지 아닌지는 그 이후 일"이라고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주호영 "與, 공수처 난폭 도 넘어…독재의 길 좌시안해"
1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민생정책 간담회 '물류산업 상생발전 방안 의견청취'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