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증권 증권업 본인가 획득…내년 초 출범

MTS 새롭게 설계, 2030세대 투자자 확대 계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토스증권이 증권업 본인가를 획득했다. 내년 초에 증권사를 출범할 예정이다.

18일 금융위원회는 정례회의를 열어 상정된 '토스준비법인(토스증권) 증권업(투자중개업) 본인가안'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지난 2008년 IBK투자증권·KTB투자증권 이후 12년 만에 새 증권사 출범이다.

토스증권은 비바리퍼블리카의 100% 자회사다. 토스증권은 지난해 5월30일 금융위에 금융투자업 예비인가 신청서를 냈으며, 지난 3월18일 금융위로부터 예비인가를 받았다. 토스증권이 신청한 업무는 주식·채권·펀드 등을 매매하는 투자중개업이다.

토스증권 대표는 지난 현재 사업총괄이사를 지낸 박재민 토스준비법인 대표가 맡을 예정이다.

토스증권은 국내 주식 중개를 시작으로, 향후 해외주식 중개, 집합투자증권(펀드) 판매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토스증권은 모바일 주식거래 시스템(MTS)을 별도로 준비하고 있다. 이 기능은 토스 앱에서도 바로 진입하도록 설계할 예정이다. 여기에 로보어드바이저 기반의 투자 일임사와 제휴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토스증권이 미국의 '로빈후드(Robinhood)'의 모델을 따라갈 것으로 전망했다. 로빈후드는 최근 미국 2030세대가 주로 쓰는 증권 플랫폼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토스 역시 현재 1800만명의 고객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20~30대가 60%를 차지한다.

박재민 대표는 "투자 초보자의 시각에서 모바일 주식거래 시스템의 모든 기능을 설계했다"며 "메뉴의 구성, 명칭, 투자 정보의 탐색 등 주요 서비스를 새롭게 구성했다. 주식 투자에 막연한 두려움을 갖고 있던 투자자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토스증권 증권업 본인가 획득…내년 초 출범
(사진=토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