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한국고객 무료배송..초저가 경쟁 시작되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심화영 기자] 11번가와 손잡고 본격적인 한국 e커머스시장 진출을 알린 미국 아마존이 한국 고객 대상으로 '무료 배송'에 나선다. 99달러(10만9573원) 이상 구매하면 배송비를 면제해준다.

1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아마존은 이날 오전 0시를 기점으로 아마존닷컴에서 판매하는 자체 상품을 99달러 이상 구매한 한국 고객에게 무료 직배송하는 프로모션을 시작했다. '무료배송' 혜택을 받으려면 배송지를 대한민국으로 설정하고 99달러 이상 구매하면 된다. 단일 상품뿐 아니라 여러 상품을 구매해도 합계 99달러를 넘으면 자동으로 무료 배송 옵션이 적용된다. 단 개인 판매자 상품이나 비적합 품목, 일부 상품은 제외된다.

아마존이 한국시장에서 '무료배송' 서비스를 내놓은 것은 파격적이라는 평가다. 해외직구 최대 장점은 국내 판매가보다 저렴한 가격이다.아마존은 매달 12.99달러(1만4000원)의 회원료를 내는 유료멤버십 '아마존 프라임' 회원에게만 배송비 무료 혜택을 지원했다.

업계에선 이번 프로모션으로 국제 화물 운송비까지 절감할 수 있어 국내 해외직구족이 대거 아마존에 몰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11번가와 글로벌 전자상거래 1등 플랫폼 아마존의 협업으로 유통가에는 '초저가 전쟁'이 예고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대형 TV를 비롯한 고가 전자제품들의 경우 해외 직구시 최대 100만원 이상 저렴하게 살 수 있다. 이 때문에 유통플랫폼 뿐 아니라 제조사들도 긴장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 진출을 선언한 아마존이 한국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하기 위해 빅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해 이 같은 프로모션을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또 아마존은 풀필먼트(주문과 배송을 일괄 처리하는 시설)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물류 창고를 비워야 새로운 상품을 들일 수 있어 재고를 소진하기 위한 목적도 있으리란 관측이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16일 11번가를 통한 아마존과의 협력을 공식화했다. 11번가 관계자는 "정확한 서비스 개시 시점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아마존이 다양한 e커머스 사업을 전개하는 코리아센터의 미국 물류센터를 활용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업계관계자는 "11번가가 코리아센터 지분을 갖고 있어, 서로 협업할 수 있는 여지는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아마존, 한국고객 무료배송..초저가 경쟁 시작되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