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와이브레인, 전자약 `두팡`에 AI 기술 접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와이브레인, 전자약 `두팡`에 AI 기술 접목
네오펙트 관계사 와이브레인이 전자약에 연동할 수 있는 AI(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한다고 16일 밝혔다. 편두통 전자약 '두팡'에 AI 기술을 접목해 전자약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두팡은 와이브레인이 지난 8월 출시한 비약물 편두통 치료기기다. 이마에 부착하는 형태의 편두통 완화기기로 식약처 시판 허가를 받았다. 두통 통증과 관련된 혈관들이 연결된 삼차신경을 자극해 편두통 통증을 완화하고 발병 빈도를 줄여준다. 자극 치료 관리는 물론 두통 발생 시간, 장소, 통증 강도, 유발요인 등을 기록한다.

와이브레인은 편두통 유발인자 및 편두통 발생 패턴 등의 누적 데이터를 분석해 AI를 개발할 예정이다.

와이브레인 관계자는 "이번 AI 개발을 통해 실제 치료 상황에서 편두통 예측 정확도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심각한 편두통을 앓는 환자들의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는 필수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