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세 못 따라가는 AI… 협업 통해 개발기간 단축해야"

현장 데이터 실시간 분석해 해법
쿵교수, AI 개발방법론 구현 지적
컨트롤타워 통한 필수데이터 제어
전문가 협력 합동 의사결정 제안
모바일 헬스케어 구축에 최우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 확산세 못 따라가는 AI… 협업 통해 개발기간 단축해야"
쿵샹중 미 하버드대 교수가 12일 삼성SDS의 '테크토닉(Techtonic) 2020' 컨퍼런스에서 기조발표를 하고 있다.

온라인 영상캡처


삼성SDS, 개발자 콘퍼런스 '테크토닉 2020'

"6개월에서 2년에 달하는 AI(인공지능) 개발기간은 코로나19 상황에 한계를 드러냈다. 현장 데이터 수집부터 학습, 배포에 이르는 전체 파이프라인을 실시간에 가깝게 끌어올리고, AI 전문가와 각 영역별 전문가의 협업을 통해 예측 못한 상황에서 AI가 더 강력한 힘을 발휘하도록 해야 한다."


AI 분야 세계적인 석학인 쿵샹중(孔祥重·사진) 미 하버드대 컴퓨터공학과 교수가 '준실시간 AI 개발 방법론' 구현 의 필요성을 지적하고 나섰다. 과거에 경험하지 못한 이벤트가 발생해 축적된 데이터가 없는 상황에도 현장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쿵 교수는 삼성SDS가 12일 온라인으로 개최한 개발자 콘퍼런스 '테크토닉(Techtonic) 2020'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쿵 교수는 "백신 개발에 딥러닝이 활용되는 등 AI가 팬데믹 대응에 쓰였지만, 바이러스 확산과 변이 속도를 AI 개발 속도가 못 따라가고 있다"면서 "과거 데이터가 없는 신종 질병이 발생할 경우, 라벨링할 데이터가 없어서 학습이 힘들기 때문인데, 이 문제가 계속되면 코로나 이후에도 똑같은 현상이 되풀이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쿵 교수는 영역별로 다양한 AI 개발 파이프라인을 최적화·간소화해 데이터 확보부터 시스템 적용에 드는 시간을 줄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AI 전문가와 분야별 전문가가 협력해 '합동 의사결정 워크플로'를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전체 파이프라인을 하나로 통일해 데이터가 만들어지는 지점에서 데이터 수집부터 학습·적용이 실시간으로 진행돼야 한다"면서 "엣지와 노드간 최적화와 가속화를 이뤄내고, 다양한 노드와 모델간의 협력과 연합학습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AI 기반 모바일 헬스케어 인프라 구축을 우선 추진할 과제로 꼽았다. 그는 "스마트폰, 소셜네트워크 등 여러 지점에서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확보하고 학습해 적용해야 한다. 인간과 인공지능, 센서, 하드웨어 기기의 협업을 통합 합동 의사결정 워크플로가 작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특히 헬스케어를 비롯한 도메인 지식 확보는 어렵고 시간이 오래 걸리지만 꼭 해야 한다"면서 "비행기 조종석 역할을 하는 컨트롤타워를 통해 필수 데이터를 실시간 확보하고 효율적으로 제어하는 체계를 갖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하버드대는 이런 변화를 위해 에지에 필요한 경량 머신러닝과 분산·연합학습 모델을 연구하고 있다"면서 "수만개 AI 모델을 결합한 AI 모델을 만들고 다양한 플랫폼을 아우르는 개념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쿵 교수는 삼성 같은 기업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면서, IT 기술기업들이 비행기 조종석 같은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몇년간 우리가 확보할 데이터는 과거 데이터와 매우 다를 것"이라면서 "코로나를 계기로 많은 사람의 행동이 변화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뉴노멀이 어떤 것을 의미하는지, 어떻게 살아갈 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면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학습시켜 적용하고, 새로운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사회와 산업현장이 뉴노멀 시대에 대응하도록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성배 연세대 교수는 "짧은 시간에 소량의 데이터로 효율적으로 학습하는 '포스트 딥러닝'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거기서 한 단계 나아간 복합지능기술이 필요하다"면서 "전통적 AI 기술의 방법과 모델을 혼용해서 궁극의 시스템을 만듦으로써 뉴노멀 2.0 사회로의 진화를 이뤄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상욱 삼성SDS 연구소장(전무)은 "뉴노멀 시대에 삼성SDS는 혁신기술 및 개방과 협력이란 두 가지 축으로 대응해 가고 있다"면서 "AI·블록체인·클라우드·데이터 분석·시큐리티 등 5대 핵심 기술을 통해 고객들이 뉴노멀 시대에 대응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내외 AI 경진대회와 국제학술지를 통해 세계적인 기술 수준을 알리는 동시에 유망 기술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디지털 혁신 엔진과 솔루션을 진화시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 확산세 못 따라가는 AI… 협업 통해 개발기간 단축해야"
홍원표 삼성SDS 대표가 '테크토닉(Techtonic) 2020'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온라인 영상캡처


한편 이날 콘퍼런스에서 홍원표 삼성SDS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를 계기로 산업 현장에서 혁신과 변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더 많은 사업 기회가 기대된다"면서 "대학 및 파트너들과 함께 최신 IT기술과 사례를 공유함으로써 개발자 커뮤니티와 기술 발전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테크토닉은 삼성SDS가 개발자 생태계 확장을 위해 최신 IT기술과 개발 노하우,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행사다. 2018년 시작해서 올해 3회째로, AI, 클라우드, 양자컴퓨팅·보안 등 20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행사에는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많은 6500여 명이 사전 신청하는 등 관심이 뜨거웠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