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기한 임박상품 싸게 팔았더니…CU 그린세이브 매출 16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편의점표 마감 세일이 실속을 찾는 고객들의 마음을 저격했다.

CU는 마감 세일 '그린세이브' 서비스를 전국 1만4000여 개 점포로 확대한다고 12일 밝혔다.

CU는 지난 6월, 유통기한이 임박한 상품이나 점포에서 판매가 부진한 상품을 최대 5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그린세이브 서비스를 서울시 내 일부 점포를 대상으로 선보였다.

CU에 따르면, 지난달 그린세이브 서비스 매출은 도입 초기(7월) 대비 무려 16배 급증했으며 판매수량 역시 같은 기간 동안 15배 이상 늘었다. 지난달 기준 하루 평균 3000여개의 유통기한 임박 상품들과 저회전 상품들이 취식 가능한 상태에서 버려지는 것을 막은 셈이다.

특히 온라인 카페, 블로그 등 30~50대 비중이 높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편의점판 푸드코트 할인'으로 불리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실제 해당 서비스 이용건수의 66.4%는 3~4인 가구가 밀집한 주택가 입지에서 발생했다. 편의점의 주요 고객층이자 모바일 기반 쇼핑에 익숙한 20~30대가 밀집한 원룸촌, 오피스텔 입지 점포(12.5%)보다 5배 이상 많은 이용건수가 주택가에서 발생했다.

매출 상위 품목도 도시락, 삼각김밥 등 1인가구가 선호하는 간편식품 대신 스낵, HMR, 우유 등 편의점 장보기 트렌드가 반영된 품목들이 차지했다.

최근 판매 가능 기간인 유통기한과 취식 가능 기간인 소비기한에 대해 명확히 이해하고 있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유통기한 임박 상품에 대한 거부감이 사라지자 그린세이브 서비스를 알뜰 쇼핑의 기회로 활용하는 주부들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김지회 BGF리테일 이커머스팀 MD는 "유통기한이 짧은 간편식품 외에도 과자, 라면, HMR 등 3000여 개 품목을 마감 세일 대상으로 지정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운영점과 카테고리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식품손실이 야기하는 환경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고객들의 합리적인 쇼핑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유통기한 임박상품 싸게 팔았더니…CU 그린세이브 매출 16배↑
CU가 그린세이브 서비스를 전국 점포로 확대한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