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5G폰 `아이폰12 프로` 직접 써보니 …

깻잎통 디자인 시선 확 ~
고스트 현상 여전 아쉬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애플 5G폰 `아이폰12 프로` 직접 써보니 …
아이폰12 프로 그래파이트 전면(왼쪽)과 후면모습. 오른쪽 아래는 고스트 현상.

애플의 첫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 '아이폰12' 프로를 처음 마주하고 든 생각은 "역시 예쁘다"였다. 아이폰4·5를 연상하게 만드는 깻잎 통조림 디자인은 반가운 마음을 들게끔 했고 생각보다 더 각진 모서리 디자인은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이폰12 프로는 그래파이트, 실버, 골드, 퍼시픽블루 등 4종의 색상으로 출시됐다. 후면이 모두 무광으로 처리돼 있어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실제 국내에서 높은 인기를 끈 색상인 '그래파이트'를 살펴본 결과, 고급스럽고 차분한 분위기가 돋보였다.

아이폰12 프로의 기능 중 가장 궁금했던 것은 바로 카메라다. 애플은 지난달 아이폰12 시리즈를 공개하면서 카메라 성능을 대폭 강화했다고 강조했다. 아이폰12 프로는 주변 물체에 레이저를 쏴 반사되는 빛이 돌아오는 시간을 측정해 거리를 파악하는 라이다(LiDAR) 스캐너를 장착했다. 이 덕분에 어두운 곳에서도 디테일이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했다.

한 손에 쥐기에도 불편함이 없었으며 손목에 무리가 갈 것 같지도 않았다. 아이폰12 프로의 무게는 187g으로 전작인 아이폰11의 194g보다 줄어들었다. 후면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온 현상) 역시 신경이 쓰일 정도로 심하지 않았다.

다만 전작에서 문제가 됐던 '고스트' 현상은 여전했다. 이는 사진을 찍었을 때 빛이 반사돼 잔상으로 남는 것을 일컫는 것으로 전작에서도 지적된 부분이지만 전혀 개선이 되지 않았다. 특히 어두운 곳일수록 고스트 현상이 뚜렷해 거슬렸다.

배터리 운용시간은 괜찮았다. 특히 속도가 필요 없는 작업을 할 때는 LTE 모드로 사용했다 영상 시청 등 필요시 5G 모드로 바꿔주는 기능인 '스마트 데이터 모드'를 잘 활용하면 배터리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내 5G 커버리지가 완벽하지 않은 만큼 5G와 LTE 경계선에 있을 경우, 배터리가 빠르게 소모되는 점은 아쉬웠다. 또한 120Hz 화면 주사율을 지원하지 않는 점도 한계로 지적된다. 한편 애플은 오는 20일 아이폰12 시리즈 가운데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 프로 맥스를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사전 예약은 오는 13일부터 애플 공식 홈페이지, 애플스토어 애플리케이션(앱)에서 가능하다.

글·사진=윤선영기자 sunnyday72@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