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기후 위기, 코로나19보다 더 심각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반기문 "기후 위기, 코로나19보다 더 심각해"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현재 일어나고 있는 기후 위기가 코로나19보다 더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반 위원장은 7일 제주에서 열린 제15회 제주포럼 '주요국 정책 변화가 우리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 및 외교에 미칠 영향' 세션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후 위기는 인간의 삶과 연관된 실존의 문제"라며 "이번 코로나19 팬데믹과 같은 신종 감염병 또한 그 근저에는 인간에 의한 생태계 파괴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진정성을 갖고 최선을 다하면 기후 위기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반 위원장은 "유럽연합(EU) 그린 딜과 한국 정부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등 최근 국제사회가 녹색 전환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그린뉴딜 정책이 성공하려면 일관된 목표 설정과 구체적인 계획 수립, 환경 교육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한편, 외교부가 5일부터 사흘간 국내·외 화상 연결 방식으로 개최한 제15회 제주포럼은 이날 오후 폐막했다. 은진 기자 jineun@dt.co.kr

반기문 "기후 위기, 코로나19보다 더 심각해"
제주포럼에 참석한 반기문 위원장. 제주포럼 사무국 제공.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