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보선 공천수순에… "약속파기" 맹비난한 野

이낙연 "후보내고 심판 받겠다"
전 당원 투표로 최종 결정키로
국민의힘 "비난 잠시라고 생각
국민의 뜻 인냥 포장 비겁하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與 보선 공천수순에… "약속파기" 맹비난한 野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與 보선 공천수순에… "약속파기" 맹비난한 野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서 김태년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내년 4월 치르는 보궐선거에 서울시장·부산시장 후보를 공천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스스로 약속을 파기했다"며 민주당을 맹비난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전 당원 투표를 거쳐 당헌 개정을 최종적으로 결정하기로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 이후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자를 낼 것인지 당 안팎의 의견을 들어 늦기 전에 책임 있게 결정하겠다고 여러 차례 말씀드린 바 있다"며 "그 결정의 시기 왔다고 판단한다"고 화두를 던졌다.

이 대표는 이날 의총에 앞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후보 공천 여부를 심도 있게 논의했다. 최고위에서는 당헌개정 여부를 전 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당헌 제96조 2항에 당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 현행 당헌대로 한다면 내년 4월 보궐선거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 비위 의혹에 기인한 것이라 공천을 할 수 없다. 민주당이 공천의 선제 조치로 전 당원 투표에서 당헌개정을 의결하려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이 대표는 "서울과 부산은 민주당 소속 시장의 잘못으로 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됐다. 당헌대로면 두 곳 보궐선거에 민주당은 후보를 내기가 어렵다"면서 "오래 당 안팎의 의견을 폭넓게 들었다"고 전 당원 투표 결정을 내리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민주당은 후보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는 분위기다. 이 대표는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은 아니라 오히려 후보를 공천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게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판단에 이르렀다.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의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할 수도 있다는 지적도 들었다"며 "최고위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의 길을 열 수 있는 당헌개정 여부를 전 당원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 그 이후 결단은 전 당원 투표 결과 따라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두 전 시장의 성 비위 논란을 다시 한 번 사과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소속 시장 잘못으로 시정을 공백 초래하고 보궐선거 치르게 돼 서울·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 특히 피해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를 드린다"며 "보궐선거에 후보를 낼지 당원 여러분께 여쭙게 된 것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민주당의 공천 포기를 요구해왔던 국민의힘은 매섭게 따지고 들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전북 전주시 전북도청 청사에서 가진 전북지역 정책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본인들이 당헌·당규에 자책 사유가 있으면 후보를 안 낼 것이라고 했는데 그 약속을 파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규한 국민의힘 부대변인도 곧바로 논평을 내고 "(전 당원 투표를 한다는 것은)당헌을 어기고 사실상 후보를 내겠다는 것"이라며 "비례정당을 만들지 않겠다던 국민과의 약속을 전 당원 투표를 통해 깨버렸을 때처럼, 이번에도 '비난은 잠시'라고 생각하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황 부대변인은 "전 당원 투표가 만병통치약이라도 되나. 마치 '당원의 뜻'이 곧 '국민의 뜻'인 것 마냥 포장하려는 민주당의 행태가 비겁하다"면서 "차라리 꼭 후보를 내야겠다고 솔직해져라"고 질책했다. 황 부대변인은 "진심으로 공당의 도리를 다하고 싶다면, 국민에게 진정으로 사죄한다면 후보를 내서는 안 된다"며 "만약 국민과의 약속을 어기고 끝까지 공천을 강행한다면 국민들께서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