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왁자지껄] 문 대통령 만나려는 野 원내대표 몸수색한 靑

"야당 입 막으려는 의도된 도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의도 왁자지껄] 문 대통령 만나려는 野 원내대표 몸수색한 靑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청와대 경호처로부터 신체수색 시도에 대한 사과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국회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과 환담을 나누려다 청와대 경호원들로부터 '몸수색'을 당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주 원내대표는 야당의 입을 막으려는 의도된 도발이라고 반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기 전 여야 지도부와 함께 환담을 나누기로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라임·옵티머스 특검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며 항의 차원에서 불참을 결정했다. 주 원내대표는 환담에 참석하려고 박병석 국회의장실로 향했으나 청와대 경호원으로부터 신원확인과 몸수색 등을 이유로 제지를 당했다. 주 원내대표는 불쾌감을 표출하며 환담을 거부하고 발길을 돌렸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 직후 의원총회를 소집하고 "참으로 황당한 일을 겪었다"면서 "환담장 입구에서 경호원이 제지했다. '국민의힘 원내대표'라고 했는데도 검색을 하겠다고 했다"고 토로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수색할 만한) 뭐가 있느냐고 했더니 '휴대전화가 있다'며 갑자기 몸을 검색했다. 원내대표를 수색한 적이 있느냐고 물으니 '있다'고 했다"면서 "수색을 당할 수는 없다고 하고 나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본회의장에서 경호부장이 찾아와서 직원의 실수라고 사과했으나 실수가 있을 수가 없다. (환담장에) 제가 마지막으로 입장했는데 실수라고 할 수 없다"며 "짐작하건대 대통령에게 10가지 질문을 다시 드려서 답해달라고 강하게 요구하려는 상황이었다. 입장을 막기 위한 의도된 도발인지 조금 더 챙겨봐야 할 것 같다"고 의구심을 표했다.

5선 중진인 정진석 의원도 이 자리에서 "제가 국회 사무총장을 하던 당시 대통령이 국회에 올 때 의장, 각 당 대표와 티타임을 한다. 그때 수색하고 제지한 전례가 없다"며 "전두환 대통령 때도 이러지 않았다. 어떤 의도가 있는지 자세히 살펴야 한다"고 거들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청와대가 국회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접근조차 막느냐"며 "국회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신체 수색을 강압적으로 하는 것은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은 '협치'를 말하면서 경호팀은 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 신체수색을 거칠게 하는 나라. 야당 원내대표의 간담회 접근에도 '문리장성'이고 '재인산성'인가"라고 항의했다.

박병석 국회의장도 공식적으로 "야당이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 철저히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합당한 조치를 (청와대에) 요구하겠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청와대 경호처는 사건 발생 이후 주 원내대표를 찾아갔다. 경호처는 신입직원이 주 원내대표를 알아보지 못해 발생한 실수라고 해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환담에서 "코로나19 상황을 봐가면서 당 대표들을 다시 한 번 청와대에 초청해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