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세계 첫 액화수소운반선 설계 인증

현대글로비스와 공동 진행
"수소 해상운송 주도권 우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重그룹, 세계 첫 액화수소운반선 설계 인증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범 현대가인 현대글로비스와 현대중공업그룹이 세계 최초로 액화수소운반선 설계 인증을 획득했다.

현대글로비스는 한국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과 공동 개발한 2만㎥급 상업용 액화수소운반선의 기본 설계 도면이 세계 최초로 한국선급과 라이베리아 기국으로부터 기본 인증(AIP)을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인증 기념식은 이날 서울 종로구 계동 한국조선해양 사옥에서 진행됐으며 현대글로비스, 한국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 한국선급, 라이베리아 기국, 지마린서비스 등 6개사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기본 인증은 선박 개발 초기의 설계 도면이 국내외 공식 인증기관으로부터 안전성과 실효성을 인정받는 절차를 말한다. 선박건조에 필요한 기초 단계를 승인받은 것으로 이어지는 설계 과정에서 기술 표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5월 한국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과 수소운반선 공동 개발을 위한 기본 설계에 돌입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선박관리 자회사인 지마린서비스와 선박의 크기, 엔진 구동방식, 수소가스 처리방법 등 수소운반선의 안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여러 요소를 도출해 설계에 반영했다.

또 선박건조에 드는 투자 금액과 운영비용 등을 계산해 경제성 검토를 실시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액화수소 화물 처리시스템과 연료전지를 활용한 수소 증발가스 처리시스템을 개발하고 현대미포조선은 선박 기본설계를 진행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수소운반선 공동 개발에 선사로 참여하고 경제성과 안전성을 검증한 경험을 토대로 수소 해상운송 경쟁력을 확보해나갈 방침이다. 국내 대표 해운사와 조선사가 협업해 기술 표준을 만들면 미래 글로벌 수소 해상운송 주도권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앞서 현대글로비스는 유럽 대표 해운사인 '윌.윌헬름센'과 지난달 '해운환경 변화 공동대응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윌헬름센은 가스선박 안전관리 분야 톱클래스 선사로 현대글로비스는 액화수소운반선 개발이 완료되면 수소 해상운송 사업에서 시너지를 내겠다는 구상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액화수소운반선 공동 개발은 해운·조선업계가 해상 수소 공급 인프라 구축 과정에서 핵심 운송 역량을 갖추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수소 해상운송 경쟁력 제고를 위해 조선업계와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