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TI, SK텔레콤과 `인공지능 라이다 시스템` 개발 협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은 21일 SK텔레콤과 '라이다(LiDAR) 기반 인공지능 엣지 컴퓨팅 분야 공동기술 개발 및 국내 라이다 융합산업 생태계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라이다는 레이저를 목표물에 비춘 후 반사돼 돌아온 시간을 측정함으로써 목표물까지의 거리, 방향, 속도 등을 감지하는 기술로 자율주행차, 드론, 로봇 등의 핵심 기술로 꼽힌다.

연구원과 SK텔레콤은 인공지능 기반의 라이다 신호처리, 라이다용 인공지능 에지 디바이스(Edge device) 개발, 라이다 학습 데이터베이스(DB)와 딥러닝 환경 구축 등의 분야에서 공동 기술개발과 시스템 실증을 추진키로 했다. 에지 디바이스는 기기들이 생성한 데이터를 데이터센터나 클라우드까지 긴 경로를 통해 송신하는 대신 데이터가 생성된 위치와 더 가까운 곳에서 데이터를 분석·처리할 수 있는 기기를 말한다.

연구원은 라이다 광송수신 모듈, 신호처리와 광학 기술 등 라이다 핵심 기술과 자율주행 기술을 가지고 있다. SK텔레콤은 양자 센싱 핵심기술에 해당하는 1550나노미터(nm) 파장의 펄스 레이저 모듈과 단일광자검출기(Single Photon Detector) 기반의 단일광자 라이다 국산화를 추진하고 있다.

연구원과 SK텔레콤은 라이다 시스템을 개발해 5세대(G) 이동통신 기술과 연계한 스마트시티, 스마트공장, 지능형 관제 등 4차산업 분야의 새 사업 모델도 발굴하기로 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KETI, SK텔레콤과 `인공지능 라이다 시스템` 개발 협약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 연구원들이 자율주행차 핵심 센서 기술인 '라이다 시스템'을 연구하고 있다.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