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포모사본드 1억달러 발행

카드채 발행·조달 비용 부담 덜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리카드는 국내 여신전문금융회사 최초로 1억달러(약 1160억원)의 포모사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글로벌 투자 은행인 BNP파리바가 단독 주관을 맡았으며, 5년 만기 변동금리부 사채로서 금리는 USD 3개월 리보에 1.00%를 가산한 수준에서 정해졌다.

해당 금리는 올해 국내 기업이 발행한 포모사본드 중 최저금리 수준이다. 우리카드의 기업 안전성을 대외적으로 높게 평가받고 있다는 의미다. 여기에 통화이자율스왑을 체결해 환율 및 이자율 변동에 따른 리스크 요인도 제거했다.

또 채권이 더욱 원활하게 유통되도록 싱가폴증권거래소(SGX)와 타이페이증권거래소(TPEx)에 동시 상장해 유동성을 높였다. 양 거래소의 투자자들이 채권을 손 쉽게 사고 팔 수 있도록 투자자 폭도 넓혔다.

이번 발행의 성과로 우리카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불안한 글로벌 시장 환경 속에서 카드채 발행 부담을 덜고, 조달비용 역시 절감할 수 있었다. 특히, 우리카드는 지난 4월 해외ABS 발행에 이어 대만으로까지 투자자 저변을 확대하며 우수한 대외 신용도를 재차 입증했다.

김병탁기자 kbt4@dt.co.kr

우리카드, 포모사본드 1억달러 발행
<사진=우리카드>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