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주거 안정하겠다더니…비닐하우스·움막 사는 경기도 주민, 3배 폭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경기도 지역의 '비주택' 거주자가 1년 만에 3배 가까이 급증했다.

18일 경기도가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경기도내 6개 시군의 비주택 거주 인원은 작년 453명에서 올해 9월 1218명으로 169% 증가했다.

비주택 거주자는 비닐하우스, 컨테이너, 고시원, 쪽방, 여관(여인숙), 움막 등에 사는 주민을 말한다. 이번에 집계된 지역은 전체 31개 시군 중 안산, 남양주, 시흥, 광명, 안성, 가평 등 6개 시군이다.

증가 폭이 가장 큰 지역은 광명시로 작년 66명에서 올해 454명으로 588% 증가했고 안산시도 지난해 57명에서 올해 356명으로 525% 늘었다. 작년 통계치가 없어 이번 분석대상에서 제외한 구리시의 경우 올해 비주택 거주자가 966명이나 됐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3월 지자체와 함께 비주택 거주자들이 공공임대주택으로 이주하고 정착하도록 지원하겠다며 '비주택 거주자 주거상향 지원사업'을 시행했다. 그러나 9월 기준 서울시는 목표 780가구 중 85가구(11%), 경기도는 목표 413가구 중 27가구(6.5%)만 실입주하는 데 그쳤다.

송석준 의원은 "비주택 거주자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공임대주택 등으로 이주가 필요하지만, 수요조사 실패와 홍보 부족으로 실적이 부진했다"며 "비주택 거주자들의 수요에 부응하는 공급물량 확보와 이주 유도 등 실효성 있는 지원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서민 주거 안정하겠다더니…비닐하우스·움막 사는 경기도 주민, 3배 폭증
경기도 남양주에서 바라본 하남 아파트 단지 일대 모습.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