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피의 숙청` 경고한 공화당 의원에 "골칫거리" 트윗 저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트럼프 `피의 숙청` 경고한 공화당 의원에 "골칫거리" 트윗 저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내달 대선에서 '공화당에 대한 피의 숙청'(Republican Blood Bath)을 경고한 벤 새스 여당 상원의원에 대해 분노의 트윗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공화당 벤 새스(네브래스카) 상원의원에 대해 "우리 공화당 상원의원 53명 중에서 가장 유능하지 못한 사람은 내가 기꺼이 도와줬던 네브래스카의 리틀 벤 새스"라고 직격했다.

그는 "새스 의원이 당내 경선에서 최근 승리하기 전까지는 이름만 공화당원으로 활동하면서도 얌전히 잘 있었지만, 재선 도전 후보로 지명된 후에는 어리석고 불쾌한 예전의 길로 돌아갔다"고 맹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리틀 벤은 공화당에 골칫거리이고 네브래스카주에 곤혹스러운 존재"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트윗에서도 새스 의원은 지지율이 급락해 은퇴한 공화당의 밥 코커, 제프 플레이크 전 상원의원과 같은 불길한 길을 가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이 당선 가능성이 없자 정계 은퇴를 결정했다며 "새스가 다음이 될 수도 있다. 아니면 공화당이 새롭고 더 가능성이 있는 후보를 찾아야 할까"라고 말했다.

두 전직 의원은 현직 때 트럼프 대통령 비판에 앞장선 '반(反)트럼프' 인사로 불렸다. 새스 의원도 당내 '반트럼프' 주자의 한 명으로 꼽힌다.

새스 의원은 지난 14일 네브래스카 주민들과 전화 타운홀 행사를 하고 "나는 지금 상원에서 공화당에 대한 피의 숙청 가능성을 보고 있고 그것이 내가 트럼프 편에 서지 않는 이유"라면서 "그것이 내가 그의 재선 위원회에 들어가지 않고 그를 위해 선거 운동을 하지 않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인권을 무시했으며 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한 대응도 적절치 않았다고 비난했다.

새스 의원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대외 정책에 대해서도 일갈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독재자들의 엉덩이에 입을 맞추고 현재 위구르족이 시진핑의 강제 수용소에 있다는 사실을 무시한다"면서 "그는 홍콩인들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또 "그의 가족은 대통령직을 사업 기회처럼 대했다. 그는 백인 우월주의자들과 시시덕거린다"라고도 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공화당 대선 경선 당시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을 '리틀'이라고 불렀다면서 이날은 새스 의원에게 독설을 퍼부었다고 전했다.

새스 의원의 대변인은 "벤은 공화당의 상원 다수당 수호에 집중하고 있으며 그는 트윗에 단 1분도 낭비하지 않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WP는 전했다.

뉴욕타임스(NYT)도 전날 일부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과 서서히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미치 매코널(공화·켄터키) 상원 원내대표는 부양안 규모를 늘리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분명한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