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현 행정관도 옵티머스로부터 돈받았다"...검, 증거 확보 집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관계 로비 의혹의 물증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17일 검찰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수사부는 전날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경인본부와 대신증권에서 확보한 옵티머스 관련 자료들을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전파진흥원이 제대로 된 검증 절차 없이 1060여 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배경과 관련해 옵티머스 측의 로비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검찰은 전 옵티머스 대체투자 대표 정영제씨가 당시 전파진흥원 기금운용본부장 최모 씨에 뒷돈을 줬다는 관계자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본부장은 현재 경인본부장으로 근무 중이다.

검찰은 정씨와 최 전 본부장이 2017년 여름 부부동반으로 일본 여행을 다녀왔고, 최 전 본부장 딸이 정씨가 대표로 있던 골든코어라는 회사에서 근무한 것도 확인했다.

최 전 본부장은 정씨와 불법 거래는 없었다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대신증권이 증권사 가운데 최초로 옵티머스펀드를 판매하게 된 배경도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대신증권 본사에서 펀드 판매 결정에 관한 내부 자료 등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검찰은 또 옵티머스 측의 로비스트로 알려진 신모 전 연예기획사 대표가 사무실을 차렸던 강남N타워의 출입자 기록부, 폐쇄회로(CC) TV 자료 등도 분석하고 있다.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등 옵티머스 핵심 관계자들은 이 건물 사무실에서 수차례 회의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사무실에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한 전 검찰 출신 수사관 등이 드나들었다는 관련자 진술을 확보하고 증거 입수에 열을 올리고 있다. 또 옵티머스 핵심 관계자로부터 청와대에 근무하는 현직 행정관에도 김 대표 측이 용돈 차원의 금품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옵티머스 로비 의혹에 등장하는 청와대 전·현직 인사는 윤 변호사의 부인인 이진아 전 행정관을 포함해 3명으로 늘었다.

그러나 현직 행정관은 돈을 받은 적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靑 현 행정관도 옵티머스로부터 돈받았다"...검, 증거 확보 집중
지난 14일 오전 서초동 대검 청사에서 청소업체 관계자들이 유리창을 닦고 있다. 검찰은 옵티머스의 정·관계 로비 의혹의 물증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