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현"야권에도 금품로비" 옥중입장에 여"공수처"vs야"특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주범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야권 인사들에게까지 금품 로비를 했다고 폭로한 '옥중 입장문'을 둘러싸고 여야 공방전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17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 힘 등 여야는 모두 "이제 검찰 수사를 믿을 수 없게 됐다"는 입장이만, 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을, 국민의힘은 특검 등 서로 다른 주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 사태 연루 의심 검사에 대한 감찰을 지시하며 '제 식구 감싸기' 수사 차단에 나섰다"면서 "공수처 출범이 시급한 이유를 보여준다"고 밝혔다.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은 "공작의 냄새가 진동한다. 윤석열 검찰은 뭐 하는 것인가"라면서 "김봉현이 수억 원을 로비했다고 주장한 검사장 출신 야당 의원은 왜 수사조차 하지 않았나"라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의도가 석연치 않다"며 특검 도입을 재차 주장했다. 윤 대변인은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 로비를 폭로한 김 전 회장이 돌연 '윤석열 사단', '검찰 개혁'을 운운했다"며 "난데없이 야당을 끌고 들어가는 까닭이 무엇인지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서신에 언급된 검사들에 대한 감찰을 지시한 것과 관련해 "내 편 의혹에는 침묵으로 일관하더니 옥중서신 한 통에 뭔가 나왔다는 듯 공격 태세가 사납다"며 "여권 인사들이 의혹에 줄줄이 엮일 때는 왜 가만히 계셨는가"라고 반문했다.

윤 대변인은 "내용 진실 여부는 차치하더라도 옥중서신이 공개된 만큼, 이제 검찰의 수사를 전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게 됐다"며 "독립적인 특검에 수사를 맡기는 것이 가장 현명할 것"이라고 했다.

조경태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권력형 비리인지 아닌지를 가리기 위해서는 반드시 특검을 해야 한다"며 "여당이든 야당이든 특검을 거부하는 정당은 국민의 손으로 심판하고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김봉현"야권에도 금품로비" 옥중입장에 여"공수처"vs야"특검"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 12일 오전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주범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위증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기 위해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 도착,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