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서아프리카 피랍 한국인 선원 2명, 50일만에 무사 석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8월 28일 서부 아프리카 토고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 무장 괴한들에 납치된 한국인 선원 2명이 무사히 석방됐다.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17일 오전 4시30분(현지시간 16일 오후 8시30분)쯤 석방됐다고 밝혔다.

외교부 측은 "석방된 국민들은 대체로 건강이 양호한 상태로 주나이지리아 대사관이 마련한 안전 장소에서 보호를 받고 있으며, 본인들의 의사에 따라 비행편이 확보되는 대로 원 거주국 가나로 귀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이 석방된 건 피랍 50일 만이다.

앞서 8월 28일 오전 8시 4분께 토고 로메 항에서 남쪽으로 약 200km 떨어진 해역에서 참치 조업 중이던 가나 국적 어선 500t급 'AP703'호가 무장 세력의 공격을 받았다. 당시 어선에는 한국인 선원 2명과 가나 현지 선원 48명이 승선했다. 무장 세력은 한국인 선원 2명만 다른 선박으로 옮겨 태운 뒤 나이지리아 쪽으로 도주했다.

정부는 서아프리카 고위험 해역 내 조업 제한을 위한 관계 법령을 정비하는 등 보호장치를 마련할 계획이며, 관련 업계에도 이들 해역에서 조업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종합]서아프리카 피랍 한국인 선원 2명, 50일만에 무사 석방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