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재선 실패하면 미국 떠나야할지 모른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재선에 실패하면 미국을 떠나야할지 모른다"고 말했다.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조지아주(州) 메이컨에서 열린 유세에서 "내가 진다고 상상이나 할 수 있나? 아마도 나는 미국 정치 역사상 최악의 후보에게 졌다고 말할 것"이라며 "어쩌면 이 나라를 떠나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각종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두 자릿수 차이로 바이든 후보에게 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이 알려지자 바이든 후보자는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 관련 동영상을 게시하면서 "나는 이 메시지를 받아들인다"고 올렸다. 바이든 지지자 단체인 링컨 프로젝트는 이 영상에 "약속?"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도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탈락하면 대중 시야에서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던 적이 있다. 그는 "앞으로 나를 볼 수 있을지 모르겠다. 질 것 같지는 않지만, 만약 진다면 다시는 나를 볼 수 없을 것"이라며 "(내가 소유하고 있는) 턴베리 리조트에서 골프나 치고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트럼프 "재선 실패하면 미국 떠나야할지 모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조지아주 메이컨에 있는 '미들 조지아 리저널 공항'에서 대선 유세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