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오도가도 못하는데…새 집 알아보라는 김현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최근 전세시장 불안과 관련해 "시장이 안정화될 때까지 일정 시간이 걸릴 것이라 생각하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16일 국회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셋값 상승 문제를 언급하자 이같이 말했다.

김회재 의원이 전세시장이 안정화되려면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느냐고 묻자 김 장관은 "1989년에 임대 기간을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했을 때 5개월 불안정했는데, 지금은 그때와 같다고 말할 수 없지만 일정 시간이 걸릴 것으로 생각하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이 "전세시장 불안이 내년 초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느냐"고 질의하자 "불안정하다기보다는 시장이 안정을 찾을 때까진 일정 시간이 걸릴 거라 생각하기에 모니터링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현미 장관은 전세시장 불안이 예상보다 오래 지속될 경우 대책을 낼 수 있느냐는 질의에는 "일단 시장 상황을 좀 더 보겠다"고 설명했다.

야당 의원들은 전셋값 문제를 공격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프레젠테이션 파일을 띄우고 주택 문제로 고심 중인 한 사람의 사연을 공개했다. 자신이 사는 전셋집에서 나와야 하는데 거꾸로 자신이 소유한 집 처분은 세입자 때문에 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연이었다.

김은혜 의원이 "이분은 전세가 없어서 힘들다고 하는데, A씨는 마포에 사는 홍남기씨의 사연"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 장관은 "그런거 같았다"며 "일단 새 집을 알아보는 게 좋겠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지금 문제는 임대인과 임차인이 슬기롭게 마음을 모아 해결할 수 있는 게 아닌것 같다"며 "길거리에 나앉을 수 있는 사람들에게 한가하게 이런 얘기를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홍남기 오도가도 못하는데…새 집 알아보라는 김현미
김현미(사진) 국토부 장관이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새만금개발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