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성분, ‘폐 섬유화’ 유발…마우스 실험서 확인

KIT 이규홍 박사 연구팀, 동물실험 통해 첫 규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전성평가연구소(KIT)는 이규홍 박사 연구팀이 가습기 살균제 성분 중 'CMIT/MIT(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메틸이소티아졸리논)'가 폐 섬유화를 일으킨다는 사실을 동물 실험을 통해 밝혀냈다고 16일 밝혔다.

폐 섬유화는 섬유질 결합조직이 과도하게 형성돼 폐가 굳어지는 현상으로, 해당 장기의 정상적 구조와 기능을 마비시킨다.

이 연구팀은 CMIT/MIT를 마우스의 기도 내 반복적으로 투여한 후, 폐 손상 지표를 관찰한 결과, 폐 중량과 염증성 사이토카닌 수치가 증가하는 사실을 확인했다. CMIT/MIT가 호흡기계에 노출돼 폐 섬유화를 유발한다는 연구결과를 지금까지 보고된 적이 없었다.

이규홍 KIT 박사는 "가습기 살균제 성분 중 하나인 CMIT/MIT의 호흡기 노출과 폐 섬유증의 인과 관계를 밝혀낸 최초 동물실험이라는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모레큘러'에 게재됐으며, 환경부의 지원을 받아 연구가 수행됐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가습기 살균제 성분, ‘폐 섬유화’ 유발…마우스 실험서 확인
이규홍 KIT 박사 연구팀은 가습제 살균제 성분 중 하나인 'CMIT/MIT'가 폐 섬유화를 일으킨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으로 확인했다.

KIT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