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진영 장관, 5억 옵티 투자…파도 파도 고구마 줄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진영 장관, 5억 옵티 투자…파도 파도 고구마 줄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6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가족과 함께 옵티머스 펀드에 가입해 5억원을 투자한 사실이 알려지자 "한 점 의혹 없이 해명하라"며 압박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진 장관 부부가 옵티머스 펀드에 5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행안부 장관은 본인의 주장대로 '단순 피해자'일 뿐인지 국감장에서 해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어떻게 5억원이라는 거금을 신생 펀드에 투자하는 데 확신을 가졌는지, 현직 장관의 투자 사실을 펀드 측이 홍보에 활용했는지, 이해 충돌은 없는지, 손해액 선배상 결정에 관련은 없는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배 대변인은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 민주당 의원이 옵티머스에 1억원을 투자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도 "'정부 및 여당 관계자들이 프로젝트 수익자로 일부 참여해 있다'던 옵티머스 내부 문건이 사실일 가능성이 커졌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라임·옵티머스 사건이 파도 파도 끝없는 고구마 줄기처럼 돼가고 있다"며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어떤 성역도 두지 말고 적극 수사하라면서도 특검이나 특별수사단은 받지 못한다고 한다. 눈가리고 아웅하는 일"이라고 여당의 특검 수용을 거듭 압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 등이 라임 사건에 연루됐다며 "이 사건이 아니면 어떤 사건이 권력형 게이트냐. 숱한 수사 실패로 비판받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수사를 지휘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한편 진 장관 가족은 지난 2월 NH투자증권을 통해 옵티머스 펀드에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인은 1억원, 아들과 배우자가 각 2억원씩 총 5억원을 투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