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부동산 증권거래, 이용자 66% 2030

카사코리아, 공식 오픈 전 앱 다운로드한 2만5000명 분석
10월 말 서울 강남 인근 100억 원대 빌딩 첫 공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거래 플랫폼 '카사(Kasa)'가 14일 기준 앱 누적 다운로드 수 2만5000여건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9월 앱 출시 후 약 한 달 만이다.

카사는 금융위원회가 인가한 혁신 금융플랫폼이다. 간편하게 상업용 부동산에 투자하고 주식처럼 증권을 사고 팔아 시세차익을 실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대한민국 최초로 건물의 지분인 수익증권(DABS)을 소유해, 비율에 따라 건물주와 동일하게 임대료 수익의 혜택을 얻을 수 있어 신생 재테크 플랫폼으로 손꼽힌다.

누적 다운로드 이용자의 66%가 20대와 30대의 밀레니얼 세대다. 이 중 30대가 44%로 가장 높았으며, 20대는 22%에 달했다. 40대 이용자도 23% 비중에 육박하는 등 소비활동의 주축이 되는 연령층에서 높은 관심을 보였다. 공모 시 빠른 청약을 위해 예치금을 입금한 적극 투자자 수는 전체 다운로드 가입자의 절반에 달했다.

카사코리아 관계자는 "주식과 더불어 투자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며 트렌디한 신생 투자처를 모색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며 "상업용 부동산에 누구나 쉽게 투자할 수 있다는 점에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카사는 10월 말 100억 원대 강남 소재의 빌딩 정보를 공개하며 첫 공모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황두현기자 ausure@dt.co.kr

디지털 부동산 증권거래, 이용자 66% 2030
(자료=카사코리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