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 웹툰 6개사, 콘텐츠 불법 유통 잡는다…협의체 출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웹툰업체들이 불법 웹툰 유통 사이트에 맞서 공동 대응에 나선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웹툰·레진엔터테인먼트·리디주식회사·카카오페이지·탑코·투믹스(가나다순) 등 6개 웹툰업체들이 '웹툰 불법유통 대응 협의체'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수백 여 개에 달하는 웹툰 불법유통 사이트가 끊임없이 양산되는 과정에서 창작가들의 저작권이 침해되고 유통 사업자들의 수익이 감소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는 것이 협의체 측의 설명이다.

웹툰가이드에 따르면 웹툰 불법 유통 사이트는 올해 기준 누적 258개로, 2017년 110개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협의체는 현재 서비스 중인 불법 사이트 77곳에 대해 저작권 침해 증거 수집 및 감시를 진행하고 있다. 과거에는 국내 불법 사이트가 웹툰 사이트를 직접 복제했지만, 지금은 해외 불법 사이트를 거쳐 국내로 불법 복제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결제 수단도 상품권에서 해외 신용카드로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협의체는 앞으로 웹툰 불법 복제 사이트 운영자 및 불법복제물 유포자에 대한 민형사상 공동대응·웹툰 불법 복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 및 제도적 개선 방안 마련 및 건의·웹툰 이용자에 대한 저작권 인식 교육 및 홍보 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