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역량 총망라…글로벌 B2B 정조준"

"비즈니스별 특화 솔루션 개발
기업 디지털 전환 적극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역량 총망라…글로벌 B2B 정조준"


NBP, 네이버클라우드로 재출범

네이버 자회사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이 사명을 '네이버클라우드'로 변경하고 재출범한다. 네이버가 지닌 모든 기술과 서비스를 총망라한 클라우드 기반의 상품을 선보여 기업 간(B2B)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NBP는 15일 네이버의 모든 기업향 비즈니스 역량을 통합, '네이버클라우드'로 재출범 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업용 클라우드와 AI(인공지능) 플랫폼, 업무 협업툴과 같은 기업향 서비스뿐 아니라 모든 비즈니스에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와 솔루션 등 네이버가 확보한 모든 기술과 서비스들이 클라우드 기반으로 상품화되어 제공될 예정이다.

NBP 측은 "최근 모든 기업의 서비스가 언택트(비대면) 비즈니스로 전환됨에 따라 네이버의 다양한 기술과 플랫폼을 찾는 기업과 기관들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으로, 네이버는 일원화된 창구와 솔루션을 통해 이들의 디지털 전환을 보다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네이버클라우드는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와 솔루션들에 적용된 기술과 노하우를 하나로 통합해 교육, 커머스, 게임 등 각 비즈니스에 특화된 버티컬 솔루션을 만들어 글로벌 사업자들과의 차별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예를 들어 스마트스토어, PG 등의 솔루션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스토어(Cloud for Store)'를 만들거나 웨일 브라우저, 교육용 디바이스 등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에듀케이션(Cloud for Education)' 등을 만드는 개념이다. 실제로 특화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상품으로 최근에 선보인 '뉴로 클라우드'가 금융과 공공기관에서 요구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전보다 더욱 유연한 형태로 제공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회사 측은 부연했다.

아울러 네이버클라우드는 이러한 기술과 서비스들을 녹여 SME(중소상공인)부터 엔터프라이즈까지 다양한 비즈니스 환경에서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 패키지를 내년 초에 선보일 예정이다.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모든 기업의 비즈니스가 클라우드로 전환되고 있는 상황에서 고객의 수요(니즈)에 한층 더 다가가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그 흐름을 주도하게 될 것" 이라며 "우리의 서비스가 고객들에게 보다 직관적이고 명확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사명도 '네이버클라우드'로 바꾸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클라우드는 지난 2017년 클라우드 서비스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시장에 처음 선보였다. 출시 3년 만에 170개가 넘는 경쟁력 있는 상품을 내놓으며 매년 2배 이상의 성장을 이어오고 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