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뿌리상권 살려내자] 임대료 깎아주고 재개장 지원… 영세상인 보듬는 지자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풀뿌리상권 살려내자] 임대료 깎아주고 재개장 지원… 영세상인 보듬는 지자체
지난 9월말 광주의 한 탁구장이 오랜만에 영업을 재개했지만,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가 확산함에 따라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을 위해 지방자치단체들도 자체적으로 대책 마련에 나서는 모습이다.

14일 각 지자체에 따르면 평택시는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지원사업에서 제외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별도 지원에 나선다. 지원 대상은 연매출 4억원에서 10억원 이하로, 주민등록 주소지나 사업장이 평택시에 소재하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다. 시는 오는 26일부터 11월 6일까지 2주간 23개 읍·면·동에서 현장접수를 받아 11월 20일 전까지는 지원금 지급을 마무리 짓는다는 방침이다.

의정부시는 코로나19로 힘든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상수도 요금 감면을 시행했다. 올해 3월부터 5월까지 사용한 상수도 요금의 50%를 7~8월 고지분에서 차감하는 식이다. 이에 따라 총 2만4768건을 대상으로 9억4440만원의 감면이 이뤄졌다. 세대당 11만4000원씩 혜택이 돌아간 것으로 추산된다.

성남시 역시 연말까지 영업용과 욕탕용 상하수도 요금을 30% 감면해주기로 했다. 시는 지난달 고지분부터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30%에 해당하는 금액을 감면해 부과하고 있다. 지원 기간 중 총 감면액은 35억원 수준으로 예상된다. 앞서 시는 4월부터 8월까지 가정용, 업무용 상하수도 요금을 50% 감면한 바 있다.

대구 달서구는 소상공인 임차인들의 임대료를 감면해 20억원이 넘는 성과를 거뒀다. 소상공인을 위해 자발적으로 임대료 인하에 동참한 건물주에는 재산세 감면 등 865건, 1억7000만원의 혜택을 줬다. 이에 따른 임대료 인하 금액만 25억원 규모에 달한다는 설명이다. 최근에는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한 건축물 소유자에 대해 7월에 부과한 건축물 재산세에서 올해 상반기 임대료 인하액의 10%를 감면해주기도 했다.

서울 동대문구는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휴업한 소상공인 점포를 대상으로 재개장 비용을 지원한다. 영업 재개장 시 필요한 재료비, 홍보 마케팅비, 공과금 등을 최대 300만원 이내에서 지원할 계획이다. 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해 방역을 실시한 곳의 명단을 보건소에서 받아 신청안내문을 발송했다. 지원 대상 점포는 23일까지 구청 소상공인 추진반에 방문해 재개장 비용 지출증빙서류와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